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식당에서 애기가 너무 시끄럽게 울어서 짜증이 나 있었는데
게시물ID : freeboard_2021622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Re식당노동자
추천 : 14
조회수 : 1130회
댓글수 : 9개
등록시간 : 2024/02/27 14:32:37
애 엄마가 달랜다고 애기 안고 나가길래

"으이구 빨리좀 말리지..." 하다가 애기하고 아이컨텍
하는순간...


그 눈물맺힌 눈으로 ¤^¤하고 날 쳐다보다가
헤헿 하고 웃더라구요. 그거 보자마자

"그 애가 좀 울 수도 있지... 귀엽...귀엽네..."

하고 모든 분노가 눈녹듯이 사라졌어요...

나 머리 묶은것도 만지게 해줌 ㅇㅇ

"야 이거봐라. 너 태어나서 머리긴 아저씨
처음보지? 살면서 몇 번 못볼거야ㅋㅋ 잘봐둬 ㅋㅋ"

하면서 ㅋㅋ 애엄마 빵터짐 ㅋㅋ
왕눈깔사탕도 줬어용 ㅋㅋㅋ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