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저 죄송한데요. 그거 긴거 처음봐서 그러는데 하나만 주실 수 있어요?"
게시물ID : freeboard_202402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Re식당노동자
추천 : 11
조회수 : 1009회
댓글수 : 11개
등록시간 : 2024/04/16 08:39:46

 

며칠 전의 일이다.

가게 앞 주차장 구석 벤치에 앉아 담배를 피우는 나에게,

여자가 다가와 물었다.

 

"저.. 안녕하세요."

 

여자가 나한테 왜 말을 걸어? 이놈. 신x지냐 여x와의 증인이냐.

그래. 네놈은 천도교 중 하나의 분파로구나. 골고다 언덕으로

보내주마. 하면서 쫓아내려고 했는데, 여자가 말했다.

 

 

"저 그거 긴거 처음봐서 그러는데 하나만 주실 수 있나요?"

 

 

"..담배요?"

 

 

내가 피우는 담배는 스카이블루 롱스.

하긴 이거 긴거 피는 사람 흔치 않지.

(그래 나 친일파다 에라이) 하나 주는게 뭐 대수도 아니고,

"그럽시다 그럼." 하면서 하나 건네주자 "감사합니다" 여자는 그렇게

말한 뒤 나와 조금 떨어져 앉아 담배에 불을 붙였다.

 

 

"그웨에에에에에에엑 캬아아아아아악"

 

 

여자는 한대 빨자마자 프레데터마냥 괴상한 소리를 내며

가래를 뱉었고 '시발거 에일리언 불러야하나 아놀드형 어디갔지'

같은 생각을 하며 미간을 찌푸렸다.

여자는 담배를 피우는 내내 프레데터 소리를 내었고

열받은 내가 "거 시발 거 진짜" 라고 말하기 직전 여자는

 

 

"감사합니다."

 

 

라고 말한 뒤 갈 길을 갔다.

 

 

뭐, 에일리언 잡으러 가는 길이였겠지 시발...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