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스압] 영어 잘 못하는 사람이 말하는 회화 영어공부법
게시물ID : english_533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Radia
추천 : 21
조회수 : 14758회
댓글수 : 5개
등록시간 : 2012/08/31 11:55:53



안녕하세요 :) Radia 입니다.
저는 영어교육 전공자이지만 국내에서 영어교사가 되고 싶은 마음은 없는,
그래서 토익이니 문법이니 하는 것들에는 전혀 관심없는 영어학도에요.

제 주 분야는 리스닝과 생활회화입니다. 그러다보니 문법과 독해는 아주 미숙하고 서툴러요.
대부분 영어게시판을 찾으시는 분들은 주로 문법과 독해분야에 관심이 많겠지만,
저처럼 생활영어에 관심을 갖는 분들을 위해 제 영어공부법을 올려봐요.

공부란 것은 본인 특성에 따라 달라지는 주관적이고 개인적인 것이기 때문에,
이렇다 할 왕도는 없어요. 다만 저는 제 방법을 소개하고, 이것과 다양한 공부방법을 시도해 보신 후
자신만의 공부법을 찾길 바라는 마음에 올립니다. :D 그러니 욕은 금물!
아, 그리고 물론 저도 한국 토박이기 때문에 완벽하진 않아요 ㅠ.ㅠ... 아직 갓난아기 수준이랍니다.




언어를 배움에 있어서는 다른 공부에는 통용되지 않는, "시간 투자" 가 가장 중요한 것 같아요.
1시간을 하더라도 효율적으로 하면 된다, 가 다른 공부에선 통할지 몰라도
제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언어는 공부한 시간, 그 언어에 노출된 시간만큼 느는것 같아요.

그렇기 때문에 영어 공부를 하시는 많은 분들이 그 나라에 가셔서 공부를 하시는거라고 생각해요.
하루종일 영어에 둘러싸여 영어로 생각하고, 말하고, 읽고, 듣고, 보고, 느끼는 사람과
하루 한두시간 문법 문제만 푸는 사람과.. 그 차이는 엄청나겠죠?

하지만 유학이니 어학 연수니, 저처럼 용돈 벌이에도 허덕이는 학생에겐 너무나도 멀게 느껴집니다.
그런 분들을 위해 준비한 영어공부법이에요. 일단 항간에 떠도는 영어공부법을 살펴볼게요.

1. 팝송 리스닝
GMP .. 라고 굿모닝 팝스! 이근철씨와 함께하는 라디오가 있어요. 팝송을 소개하고 유용한 표현을 알려주고..
정말 좋은 프로그램입니다. 다만, 원하시는 수준이 "네이티브 스피커와의 유창한 대화" 라고 하신다면
이것은 그냥 여가시간에 짬짬이 듣기엔 좋되 그렇게 크게 유용하진 않아요.

그 외에 영어 팝송.. 솔직히 말한다면 여러분의 영어실력에 거의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노래 가사라는 것이 시와 같아서 완벽한 문장으로 끝나는 경우가 드물기 때문에 사실상 그다지 효과적으로 배울순 없어요.
다만, 한국어에 다분히 노출되는 환경에서 팝송으로라도 영어에 대한 감을 익히고자 하신다면 매일 들어보는건 나쁘지 않습니다만,
이것을 주 공부법으로 삼으시면 영어를 늘리기엔 아주 힘듭니다.

2. 전화영어
저는 인턴을 하기위해 전화 영어 면접을 수도 없이 봤고, 영어권 친구들과도 자주 통화를 해요. 
나름대로 스피킹과 리스닝에 자신이 있는데도, 전화로 영어를 하려면 엄청 버벅대고 대부분 못 알아 듣고 그럽니다.
전화 영어는 정말로 어려운 분야에요. 상대방의 표정과 제스쳐를 볼수 없기 때문에 상대방이 하고 있는 말에 담긴
뉘앙스를 파악하는것도 아주 힘든, 그래서 초보자에겐 절대로 권하고 싶지 않은 방법입니다.

게다가 하루에 30분~2시간..이 짧은 시간 얼굴도 모르는 사람과 전화영어..? 정말 절대로 비추입니다.
그 상대방 원어민 스피커는 여러분과 나눴던 대화는 금방 까먹고 말테고, 나를 잘 알지 못하는 사람과의 대화는
대화 주제도 한정되고 계속 같은 말만 빙빙대다 끝날겁니다. 

유학을 한 5년정도 갔다 오셨는데, 당분간 해외 나갈 일은 없고 영어가 줄까봐 걱정되는 분! 
그런 분이라면 영어에 대한 감을 잃지 않도록 하는것도 나쁘진 않을 것 같아요.

3. 어학원
국내에 있는 것이든 해외에 있는것이든.. 사실상 절대 추천하지 않습니다.
저는 어학연수를 가시는 분이 주변에 있으면 정말 잘 알아보길 다시한번 권합니다.
어학원은 보통 Non Native Speaker , 즉 비 영어권 사람들을 모아서 영어권 강사 한명이 가르칩니다.
어학연수 갔다오신 분들이나 국내에 있는 어학원을 다녀보신 분들 알겠지만,
나처럼 영어를 못하는 중국, 일본, 아시아, 아랍, 남미쪽 학생들이 저 나름대로의 억양과 영어로 마구 씨부리는, 그런 곳입니다.
특히나 외국에 있는 어학원 다니시는 분들은, 외로움과 고국에 대한 향수 때문인지 한국분들과만 뭉쳐다니고 그러더군요.

네이티브 스피커가 소수로써 한정되어 있는 그런 공간에서 영어를 습득하기란 좀 무리가 아닌가 싶습니다.
무엇보다도 그 네이티브가 어떻게 표현하는지를 알아봐야할 시국에, 어학원에서는 사실상 회화보다도
문법이나 독해를 가르친다든지, 1:1이 아닌 1:다수가 되어버려 그냥 하루에 한두마디 하고 온다든지..
당연히 영어가 늘리는 없겠죠?

4. Native Speaker 사귀기
연애 상대로든 친구로든 영어권 사람을 사귀어서 함께 논다. 이상적이고 좋은 방법입니다.
다만 알아두실 것은 이것입니다. 여러분의 외국 친구분들은 학교 선생님이 아닙니다.
여러분이 잘못 말했다고 하여 여러분의 오류를 낱낱이 짚어주는 사람이 아니란 뜻입니다.

가령, 저는 유학생 도우미로 튜터링을 꽤 오래간 했는데, 
중국이나 러시아 계 학생들이 한국어로 미숙하게나마 말하는 걸 예로 들어보겠습니다.
"밥 먹어? 가서 어디?" => "밥 어디가서 먹을거야?"
여러분도 이 말을 들었을 때, 대충 이런식으로 생각하여 이해하고 대답하지요?
영어권 학생들도 똑같습니다. 여러분이 아무리 발영어를 구사해도 제 나름대로 이해해서 대답하지,
"아니야, 밥 어디가서 먹을거야? 라고 해야 맞아. 왜냐하면..."
라면서 말해주실 건 아니잖아요.

또한 제가 짧게나마 미국 생활과 호주 생활을 했을 때, 제 홈스테이 패밀리들은
가끔씩 유용한 표현을 알려주긴 했지만, 제 오류를 하나하나 고쳐준다든가 하는 건 없었습니다.
물론, 교육적인 마인드를 가진 분과 사귄다면 다르겠지만, 제 가장 친한 원어민 교수님도
제 말을 찰떡같이 알아들으시지 이렇게 쓰는거 아니야~ 하면서 일일이 짚어주시진 않더군요.
물론 가끔 Correction 을 해주시기도 하고 제 스스로 Self Correction 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긴 합니다 :)



아마, 항간에 떠도는 영어 공부법 (회화) 은 이정도면 마무리 지어질 것 같아요.
너무 스압이라 제가 사용하는 공부법은 2탄..이런식으로 하려 했으나 .. 어쩐지 끝마무릴 지어야 할것 같아
본문이 김에도 불구하고 씁니다. 본인이 관심과 열의가 있으시면 꼼꼼히 읽어보시리라 기대하면서 :)

어두절미하고 제가 쓰는 영어 회화 향상법은 "섀도우 스피킹 Shadow Speaking"입니다.
네이티브가 하는 말을 그대로 따라하는, 단순하면서도 어려운 방법이에요.

한국 사람들이 구사하는 영어를 들어보면 제 생각에 가장 큰 문제는 발음과 억양입니다.

1. 발음
EBS 프로그램 중 반기문 총장님의 연설을 예로 제시하며 발음은 중요하지 않다, 라고 했다구요?
물론 반기문 총장님의 영어 구사는 여러분이 들으시기에 발음도 촌스럽고 엉터리일지 모르겠으나
적어도 음성음운론 쪽에서 볼때, 발음 기호에 제대로 맞춰 발음하시는 편이었습니다, 제 미숙한 귀로 듣기에는요.
그 어투가 촌스럽다, 아니다, 그 차이가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아니라고 하신다면 ㅠ.ㅠ..어쩔 수 없죠, 공부에 더 정진하겠습니다!)

제가 말하는 발음은 미국사람들처럼 버터발음으로 굴리라는 뜻이 아니라, 그 발음 기호에 최대한 가까운 소릴 내야한다는거에요.
F/P, B/V, Th 소리, W, Z의 소리 등 한국식으로 멋대로 발음하시는 분이 많습니다. 
소리가 비슷하니 별거 아닌 것 같아도 원어민에게는 천지차이처럼 크게 느껴집니다.

제가 특히 어려워 하는 부분이 Z와 W 사운드에요. 제가 홈파더한테 "I'd like to go to the Zoo." 라고 했을때, 발음을 /j/로 했더니
홈파더가 끝끝내 못알아 먹더군요. 제대로 된 Z사운드를 찾기가 정말 어려웠습니다. 또한, W, "I won't do that again." 이걸 종이에
써가면서 설명할 때 정말 부끄러운 마음이 들어 파닉스를 다시해야겠다고 마음먹은 적도 있습니다.

2. 다음은 억양, Intonation 입니다. 
외국인들의 말을 들어보면 한국인은 억양, 어조가 없다고 말합니다.
정말 말 그대로 일자로 쭈욱 내뱉는 말.. 반면, 영화나 미드, 혹은 카세트 테이프에서 들려오는 외국인들의 말은
굉장히 들쭉날쭉, 하이! 하오ㅏ↑유↓? 뭔가 오버스럽기도 하지만 억양이 살아있죠?

저는 이 섀도우 스피킹으로 억양을 정말 많이 공부했는데, 외국인 분들이 만날 때마다
오히려 몇년을 유학한 사람보다도 더 잘한다, 너랑 얘기할 땐 Non Native Speaker라는 사실을 까먹는다, 너 정말 미국인처럼 말한다!
라고 칭찬할 정도로 억양은 정말 중요합니다. 제가 그닥 영어 구사에 능하지 않음에도 말이죠.



자, 그렇다면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서 섀도우 스피킹에 효과적인 공부법은?
여러분도 많이 시도해보셨을거에요. 미드나 영화를 보고 따라읽기!
하지만 많은 분이 시도만 하시고 대부분 실패하시죠.
당장 눈에 보이는 향상 효과가 없기 때문이라고, 저는 생각해요. 

일단, 영어에 아직 익숙하지 않으신분들은 무리해서 미드나 영화를 하는것은 오히려 독이 된다고 봐요.
하나도 안들리는데 따라한다는 건 웬 말이냐, 하고 영어에 흥미를 잃으실 가능성이 크니까요.

처음엔 어린이를 위한 영어 구연동화나, 여러분이 학교 교과서에서 접하던 아주 쉬운 회화,
Hi, How are you? I'm fine thank you and you? 이런 기본 회화가 있는 CD나 테이프로 시작하세요.
에이, 내 수준에 이런 얼라들 걸 하라구? 하실지 모르지만, 여러분은 읽기 실력은 아주 뛰어날 지 몰라도
유튜브에서 2 year old girl speaking 이것만 쳐보셔도 2~4살 먹은 미국애들이 말하는 실력에 깜짝 놀라실거에요.
그만큼 우리의 말하기 수준은 아주 유아수준이기 때문에, 쉽다고 에이~ 하지 마시고 본인의 수준부터 인정하시는 게 중요해요.
독해를 아주 잘한다고 말하기도 그정도 하시나요? 절대 아닙니다. 인정하실 건 인정하셔야 해요.
토익 900점대 사람들이 외국인과 대화 나누면 쩔쩔매는 모습 많이 보셨을거라 생각해요.

이걸 어떻게 따라읽느냐 하는건 이제 본인에게 달린겁니다. 
저같은 경우는 대본이나 그 영어를 아예 쳐다도 보지 않고 일단 듣습니다. 
처음엔 그냥 아는 단어만 짤막짤막 들릴거에요. 마음도 무지 답답할겁니다. 그래도 계속 듣습니다.
그러다보면 그 단어와 뒷 단어를 연결하는 전치사라든지 작은 요소 하나하나가 들립니다.
들리지 않는다면, 그 부분에 주의하고 집중해서 들어보세요. 그렇게 퍼즐 하나하나씩을 맞춰나갑니다.

저는 솔직히 말하면 리스닝은 자신이 있었기 때문에, 구연동화는 조금하다가 떼고, 프렌즈로 넘어갔습니다. (미드)
프렌즈를 약 100번정도 들었을 때, 대충 내용이 다 이해되고 들리더군요. 물론 자막은 보지 않았고, 오로지 1화만 팠습니다. 
여러분이 착각하시는게 프렌즈 전 시즌을 받아서 다 공부해야지 룰루~ 하시는데 거의 불가능합니다.
일단 한 회만 죽어라 파신 후에 이게 완벽하게 됐다, 하면 다음회로 넘어가시면 돼요.

그 후에는 이제 따라하기 시작합니다. 전부 다 완벽하게 하실 생각말고, 예를 들면
1회 처음부분을 제가 기억나는대로 써보겠습니다. 한 지 오래되서 틀릴수가 있어용 ㅠ.ㅠ..
Monica : "There is nothing to tell, He is.. He, He is just some guy I work with!"
Joey : "Come on! You are going with that guy, there's gotta be something wrong with him."

심지어 배우가 더듬는, 그 부분까지도 자신이 그 사람이라고 생각하며 표정, 연기, 말투, 억양 전부를 따라하려고 노력합니다.
이 '완벽하게 됐다' 라는 기준 역시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전 제가 모든 대사와 그 배우들의 표정 및 억양을 전부 외움을 기준으로 합니다.
단순히 암기하는 건 그냥 대본 주고 며칠 시간주면 다 외우겠지요. 그렇게 하라는게 아닙니다.
그냥 몇십번을 반복해서 보다보면 들리고, 대사 하나하나를 따라하며 또 수백번을 보고 곱씹고, 
그러다보면 본인이 외울려고 마구 노력하지 않아도 어느샌가 내 머릿속에, 내 입에, 내 표정에 외워집니다.
머리속에서 다음 대사가 뭐지? 하고 생각하기도 전에 입에서 나와요. 거짓말 같지만, 정말입니다.

초보자의 경우에는 어느정도 들린다 싶어지면 받아쓰기를 해보는 것도 좋습니다.
한두번이 아니라 내가 스스로 더 이상은 추가할게 없다 싶을때까지 듣고 말하고 받아쓴 후,
대본을 한번 봅니다. 그리고 틀린 부분을 고치는게 아니라, 그 부분을 다시 듣고 들어 들릴때까지 들은 후에 
다시 받아쓰기를 합니다. 즉, 대본은 이 때 단 한번만 보고 넣어두는 것이 좋습니다. :D 대본에 의지하지마세요.
대본을 보면서 듣게 되면 원랜 안들리던 말이 들리기 때문에 내가 다 안다고 착각하게 됩니다.

그리고 가급적 그 배우의 Intonation을 그대로 따라하려고 노력하셔야 합니다. 특히나 프렌즈에선 Rachel 이라는 여자의
억양이 정말 들쑥날쑥 심한데, 이 여자를 주 목표로 삼고 따라했더니, 일자 억양이던 저도 외국친구들로부터
그런 칭찬을 듣고, 영어를 잘 모르시는 분들이 듣기에 우와, 유학판가봐, 하는 수준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이 것 외에, 제가 또 하나 쓰는 방법은, 외국친구들과 대화할 때나 영어로 된 회화 서적 등 네이티브가 쓰는 표현들을
노트 한권에 쭈욱 적어놓고 틈날 때마다 읽습니다. 가령, 이런것이죠.

"That is a fuckin rip off!" = "우와 존나 바가지씌운다!"
"You see people." = "관찰력이 있으시네요."
"She looks like an indoor girl." = "걔는 온실속의 화초같다니깐."
"I lose track of time." = "시간감각이 없어. 요일감각이 없어."

이런 표현들, 우리가 일상생활 속에서 쓰지만 막상 영어로 표현하려면 
"..?뭐라고 해야하지? 관찰은 observation 이니까 the power of observation????
 온실속의 화초는..뭐 grass? grass in the warmhouse???" 이렇게 말도 안되는 말을 할 때가 있죠.
뭐 남이 하는 말 하나하나를 다 기록하라는게 아니라, 
아, 얘네는 이런 말을 이런 뉘앙스로 쓰는구나. 하고 가끔 유용한 표현들을 하나 둘 집어 오라는 겁니다. 
특히 앞서 소개한 GMP 에서 이런 유용한 표현들이 잘나와요. "Riddle me this!" = "수수께끼 맞춰봐!"  라든지!

마지막으로, 네이티브 스피커들은 여러분이 만든 단어장에 나오는 어려운 단어들을 막상 쓰지 않는겁니다.
Make, Have, Get, Take, Want 이 다섯 가지만 있어도 웬만한 뜻은 다 표현할 수 있다고 봐요.
가령, "너가 꼭 그 목표에 도달했으면 좋겠어." 라는 말을 전하고 싶을 때도 Achieve 나 reach the goal 도 쓸수 있지만
"I want you to make it out." 정도로만 표현해도 뜻이 통한다는겁니다. :D

아무튼 저도 영어에 미숙한 학생이다보니 말도 안되는 것도 많겠지만,
갈피를 못잡고 방황하시는 분들을 위해 제 나름대로 제 공부방법을 정리해서 올려봅니다. :)
잘못된 부분은 바로잡아주시길 바라지만, 어거지 태클은 삼가부탁드려요 ㅠ.ㅠ 저 연약한 쿠크다스 심장녀에요..

 

화이팅! 

* 여담이지만, 반드시 유학(어학연수, 워킹홀리데이 등)을 가야 영어를 잘한다고 생각하시지 마세요.
유학을 3년 5년 10년을 갔다온 분들이 제 주위에 널렸으나, 솔직히 영어를 못하시는 건 아니지만
기대한 효과를 내고 오신분은 거의 없어요. 유학을 가서도 그냥 방구석에 박혀서 논문만 쓰다오신 분하고
그 나라를 체험하고 진짜 살아있는 영어를 경험하신 분들은 아주 달라요. 
그리고 계획없이 가셨다가 돈과 시간만 낭비하고 오신분도 많으니까 무작정 가면 늘겠지, 하는 안일한 생각은 안하시는게 좋을거여요. :)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