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15]옛날에 들은 이야기
게시물ID : humorstory_14885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아르방
추천 : 1
조회수 : 590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08/01/23 14:34:24
어떤 꼬마가 

엄마가 태어난지 얼마 안된 자기 동생만 사랑한다고 느껴 질투한 나머지

엄마 찌찌에 쥐약을 발라놓았는데

다음날 옆집 아저씨가 죽어버렸다는 훈훈한 이야기..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