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소말리아 해적 출몰지역..구축함 ‘이순신’ 보낸다
게시물ID : humordata_481812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그집딸내꺼
추천 : 10
조회수 : 899회
댓글수 : 10개
등록시간 : 2008/09/25 12:58:44
소말리아 해적 출몰지역 … 구축함 ‘이순신’ 보낸다 기사입력 2008-09-25 03:22 |최종수정2008-09-25 12:07 [중앙일보 김민석]   정부가 해적이 자주 출몰하는 소말리아에 해군 함정을 파병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24일 “정부가 소말리아 부근 해상에서 한국 선박이 피랍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해군 구축함을 보내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 고 말했다. 한국이 해적 퇴치를 목표로 해군 함정을 보내는 것은 처음이다. 소말리아 해상에서는 지난 10일 한국인 8명이 탑승한 화물선 '브라이트 루비'호가 해적에 피랍된 것을 비롯, 해마다 한국 선박이 피랍되고 있다. 이 관계자는 “소말리아 해상에 보내는 함정은 충무공 이순신함급(KDX-Ⅱ·5500t)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함정에는 한국 선박이 피랍되는 상황이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해군 특수부대인 UDT(수중폭파팀) 대원과 고속모터보트·헬기 등을 탑재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파병되는 함정은 연간 3∼6개월씩 교대하는 방식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 충무공 이순신함급 구축함을 파병하는 것은 장기간 항해와 작전을 벌여야 하기 때문이다. 충무공 이순신함급은 해군 구축함 가운데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 다음으로 규모가 크다. 해군은 소말리아 해역에서 한국 선적의 민간 선박이 해적에 피랍됐을 경우 곧바로 헬기와 고속모터보트로 특수부대를 투입해 인질을 구출한다는 전략을 다듬고 있다. 특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올 6월 소말리아의 해적을 퇴치하기 위해 외국 정부가 소말리아 영해에 진입하는 것을 승인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킨 상태여서 우리 함정의 활동에 제한이 없다는 점도 파병을 추진하는 배경이 됐다. 실제로 지난 4월 소말리아 해역의 아덴만에서 프랑스 국기를 단 호화 요트 '르 포낭'이 해적에 납치되자 프랑스는 특수부대와 헬기를 투입해 대응한 적이 있다.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이 이를 진두지휘했다. 현재 소말리아 해역에는 미국과 프랑스·일본 등의 함정이 파병돼 있으며 피랍된 자국 선박을 우선적으로 구출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적들은 함정을 파병하지 않은 한국 등의 선박을 노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석 군사전문기자 ------------------------------------------------------------------------------ 하지만 한편으로는 '닭 잡는데 소잡는 칼 쓰는 격'이 아닌가 해서 우려스럽습니다. 이순신급은 현재 우리나라 해군의 주력함인데다가 6척 밖에 운용하고 있지 않은데..
꼬릿말 보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