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왜 칠봉이에게 해피엔딩이 아니라고 하는 거지?
게시물ID : drama_718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이국의Alice(가입:2013-11-11 방문:1855)
추천 : 11
조회수 : 1162회
댓글수 : 7개
등록시간 : 2013/12/29 06:22:25
제목 쓰다보니 시리즈 같네요.
어제 20화 보고 썼던 글에 이어 써봅니다.
http://www.todayhumor.co.kr/board/view.php?table=humorbest&no=807927&s_no=807927&kind=member&page=1&member_kind=humorbest&mn=495045

많은 분들, 특히 사이다 지지자분들에게 아쉬움을 안겨주는 결말이라고들 하셨는데,
저는 지난 번에 썼던 글에 이어서 작가들이 해줄 수 있는 최선의 시나리오를 써주셨다고 생각하거든요.
뭐 제가 바라던 대로의 친부모님과의 이야기는 아니었지만... 물론 그랬다면 too much 극적이었겠지요 ㅋㅋ

21화까지 오면서 칠봉이가 자신의 집에 있단 장면이 간간히 있었지만 칠봉이는 그 집에서 늘 혼자였죠.
흔한 가족사진 하나 없이 벽에 붙은 사진마저도 멋진 유니폼을 입은 자신의 모습만 있었을 뿐이죠.
하지만 마지막 회에서 칠봉이의 큰 빈 집은 친구들로 시끄럽게 되죠.
물론 칠봉이가 친구들을 먼저 부른 건 아니지요. 친구들이 밀어닥친 거지만 그렇게 칠봉이의 빈집과 빈냉장고는 가득차게 됩니다.

그리고 칠봉이는 성동일를 드디어 코치님이 아닌 "아버지"라고 부르게 되었죠.
초반의 어색해하던 어쩔 줄 몰라하던 "어머니"라는 호칭도 훨씬 자연스러워지게 되고,
심지어 자신의 주치의가 된 쓰레기도 선배님이 아닌 "형"이라고 부르게 되구요.

개인적으로 2013년 엄청 팍팍했던 날들에 많은 위안이 되어준 드라마가 끝나서 너무 아쉽네요.
이젠 무슨 낙으로 2014년을 맞이해야 할지 ㅠㅠㅠㅠㅠㅠㅠㅠ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