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키크고 잘생긴 사람의 삶도 별로임....
게시물ID : gomin_135648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노잼드립척결
추천 : 9/15
조회수 : 2563회
댓글수 : 9개
등록시간 : 2015/02/16 15:14:18

보통 키크고 잘생겼다고하면, 와 정말 부럽다. 인기많겠네요. 이런말 듣는게 중고딩때야 칭찬으로 들리지,

나이먹고 이러다보면 모든사람들이 내면적인 모습보다 외면적인 것으로만 보는 것 같아 어느순간부터 스트레스로 다가옴.

도서관에서 시험공부하다가 잠시 담배 한 대 피러 갔다오면, 쪽지같은게 있는데 솔직히 전혀 관심도 없고 공부하고싶은데, 누가 나를

지켜보고있다는 이상한 기분이 들어 공부에 집중도 잘 안될때도 있고, 여친있는 상황에서는 너무 싫음 그런것들이.

지하철에서 사람들 다쳐다보는데 번호달라거나, 그저그냥 후배로만 생각했던 애들이 고백을하고 ㅡㅡ 난 그냥 좋은선배이고싶다

이렇게 넘어가지만 그 순간부터 그 후배와의 어색한 사이가되버림. 

또 다른 사람들이 내가 주변에 여자가 엄청많고 사생활이 엄청 문란할거라고 생각하는게 느껴짐. 여자친구를 사귀면 여친 몇번사귀어봤냐고하면 나는 솔직하게 대답하지만, 절대 믿질 않고 의심하기 시작.. 과거를 캐기도함..

진짜 나는 평범하게 남들과같이 살고싶음. 특히나 성격이 내성적이라 혼자있는걸즐기지만, 나를 가만 내버려 두질않음..

이상 키크고 잘생긴 사람이 되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해봤음.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