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사탕수수 쥬스를 만들어 봤습니다.
게시물ID : cook_14303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니트로
추천 : 12
조회수 : 1865회
댓글수 : 51개
등록시간 : 2015/03/09 14:43:42
IMG_6407 copy.JPG

시장에서 사탕수수를 팔길래 낼롬 구입해봤습니다. 워낙 길어서 차 트렁크에 안들어가길래 뒷좌석 연결통로까지 열어서 모셔왔네요.


IMG_6408 copy.JPG

겉보기엔 무슨 대나무 포스를 풍길 정도로 꽤나 단단하게 생겼길래 어떻게 손질하나 겁먹었는데,

겉껍질만 좀 질기고 속은 그럭저럭 칼로 자를 만 합니당. 



IMG_6410 copy.jpg

칼로 찌르듯이 칼날을 넣어서 질긴 껍질에 칼집을 내고, 토막낸 다음 껍질 부분을 썰어내면 손질 완료.


IMG_6412 copy.JPG

한조각 입에 물고 우물우물 씹으면 단물이 쫙쫙 나옵니다. 목질인데도 꾹꾹 씹어서 빨아먹으니 재밌네요.

단물 다 빠지면 톱밥을 뱉어내야 하는게 좀 단점.

그래서 사탕수수 쥬스를 만들어 먹기로 했습니당. 준비물은 사탕수수와 생강, 레몬.



IMG_6417 copy.JPG

레몬 한개 짜주고, 생강 껍질 벗겨서 슬라이스 하고, 사탕수수 넣고 물 1/4컵 정도 부어서 믹서기로 돌려줍니다.

제일 좋기로는 사탕수수 즙 짜는 기계로 돌리는 거지만서도... 

이거 한잔 먹자고 기계를 살 수도 없는 노릇이고, 그 대신 쥬서기(녹즙기)를 써봤는데 온 집안에 단물빠진 톱밥이 날립니다 ㅠ_ㅠ



IMG_6419 copy.jpg

믹서기로 갈아낸 다음 베보자기에 싸서 짜내줍니다.


IMG_6420 copy.jpg

베보자기에서 짜낸 다음 스트레이너에 한번 더 걸러주면 완성!


IMG_6422 copy.JPG

얼음을 채운 잔에 부어서 마시면 달달하고 시원한게 좋네요.

사탕수수가 설탕의 원료인지라 그냥 단순히 설탕맛이겠거니 싶었는데, 실제로는 설탕물과 식혜의 중간쯤 되는 맛이 납니다.

여기에 레몬즙과 생강즙이 더 들어간 셈이죠.

맛은 있는데 만들기가 귀찮아서 또 해먹지는 않을 듯. 특히 사탕수수 손질하는 게 힘드네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