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만원짜리 한 장 들고 인생여행한 이야기 - 남한강 자전거길
게시물ID : travel_2760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greensum(가입:2019-08-03 방문:4)
추천 : 1
조회수 : 461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19/08/29 15:33:11

몇일 전,

평일 자전거 휴대금지로 인해 자전거를 운길산 역에 묶어두고 왔는데요.

자전거를 찾으러 나섰다가 인생 여행을 즐기게 되었습니다.

본 포스팅의 모든 사진은 동영상 캡쳐본입니다.

남한강 자전거길 , 양평 쪽으로 여행 계획중이시라면 위 영상을 참조해주세요.










02.jpg

화창한 날씨 덕분에 멋진 여행과 멋진 풍경을 담을 수 있었습니다.

가장 맘에 드는 풍경은 유유히 호수를 나아가는 어선 한 척!

어선이 마치 붓이 된 것 처럼

잔잔한 수면에 그림을 그리고 있었습니다.




















03.jpg

운길산역에 자전거를 묶어두고 몇 일이 지났어요

혹시 누가 집어갈까 조마조마 했는데요

멀쩡히 묶여있는 자전거를 보는 순간 미소가 절로 나더군요
























04.jpg

휴일이라 팔당까지는 인산인해!!

오래간만에 팔당 초계국수를 먹겠다는 저의 계획은 수포로 돌아갔어요























05.jpg

팔당댐을 지나고 본격적으로 "아름다운 자전거 여행길"이 펼쳐집니다.

본디 남한강 자전거길은 팔당부터 충주 탄금대까지인데요.

관광공사에서는 팔당에서 이포보 구간 까지를 '아름다운 자전거 여행길'로 등록했습니다

그쪽이 가장 하이라이트 구간이기 때문이죠




















06.jpg

이제는 자전거 여행객들의 아지트가 되어버린 능내역

주변으로 식당 , 카페 , 자전거 대여소가 있습니다

기차를 개조해 만든 카페도 눈길을 끕니다

















07.jpg

능내역 역사는 작은 전시관으로 탈바꿈했습니다

낡은 흑백사진들이 옛 추억을 간직하고있네요




















08.jpg

남한강 자전거길 코스는 기존 기차선로를 이용해 만들었습니다

자전거 여행으로만 건널 수 있는 '양수대교' 횡단은 특별한 경험입니다
























09.jpg

일정 구간까지는 경의선과 나란히 달립니다





















10.jpg

기차길을 개조해 만든 자전거길!

터널이 자주 나오는게 특징입니다

한여름 터널 안은 냉장고 속으로 들어간 기분입니다






















11.jpg

양평 시내에 도착하면 양평 미술관을 반드시 거치게 되는데요

여유가 있다면 미술관을 관람하는 것도 즐겁습니다

입장료는 단 돈 천원!!


















12.jpg

양평 시내를 벗어날때쯤

갈산공원부터 양산 체육시설을 지날때까지

둑방위로 가로수길을 따라 달리는데요

가을철 낙엽이 수북한 자전거 도로를 달리는건 정말 낭만적입니다!


















13.jpg

아름다운 둑방길이 끝나는 곳에 거대한 다리가 나타납니다

순전히 자전거 전용으로 만든 다리인데요.

흑천과 남한강 합수부지점은 마치 아마존 밀림을 보는 기분이었습니다














14.jpg

그리곤 이번 자전거 여행의 처음이자 마지막 난코스가 나타납니다

'후미개고개'

땀을 뻘뻘 흘려 정상에 도착하면

간이 매점에서 팥빙수를 팔고있습니다

그 유혹을 뿌리치기가 쉽지 않더군요



















15.jpg

후미개 고개를 넘어 쏟아질듯한 내리막길을 달리면

마침내 이번 여행의 종착지 '이포보'가 등장합니다

힘든만큼 얻는게 많은 여행!

이번 여행도 참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이제 자전거타기 좋은 계절 가을입니다

















여러분들도 만 원 한장들고 떠나보세요!!!

01.jpg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