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싸우고 나서 듣는 코골이 소리
게시물ID : wedlock_11223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밍딩어(탈퇴)
추천 : 13
조회수 : 1404회
댓글수 : 69개
등록시간 : 2017/11/19 22:54:11
옵션
  • 본인삭제금지
남편이 평일 하루만 쉬어요

그래서 주말엔 25개월, 5개월 딸 독박육아해요

주말뿐만 아니라 매일인데 평일엔 큰아이가 어린이집 가니까요

남편은 보통 5시 퇴근 후 제가 밥 하는 동안 애들 봐요(계속 휴대폰 봄)

밥 먹고 남편이 애들 데리고 방에 가서 큰 애 핑크퐁 보여주고

둘째 옆에 두고 계속 휴대폰 하면 저는 설거지하고 청소하고 저 씻고

둘째 씻기고 첫째 씻기고 애들 재워요 (애기 둘 다 혼자 데리고 잠)

첫째 둘째 사이에 누워서 첫째깨면 둘째 안깨게 첫째 다시 재우고

둘째 깨면 수유하고 울음소리 안나게 달래요  

둘째가 아직 밤수 중이라 두시간~네시간에 한번씩 깨요

그러니 밤새 저는 깊은 잠을 못자요

근데 이번 주말은 좀 힘들었어요

둘째 낳고 첫째 보느라 산후조리를 못해서 여기저기 아픈데 

손목이 너무 아프고 시렸거든요

몸도 아프니 신경은 곤두서있지, 주말동안 독박육아 하니 집도 더러워서 짜증나있는 상태였어요

남편은 퇴근하고 저녁먹고 들어왔는데 집이 더럽고 제가 짜증나있는 모습을 보고 대충 치워주더라구요

그동안 저는 설거지하고 청소하고 둘째 씻겨서 눕혀놓고 첫째랑 같이 씻었는데 씻는 동안 둘째가 보챘나봐요

씻고 나와서 둘째 제가 안자마자 자기방가서 안나오더니 애들 다 재우러 들어가니까 그제서야 나왔어요

애들 다 재우고 남편 가만히 쳐다보니까 자기 너무 지쳤대요

일하고 와서 청소까지하고 둘째도 봤다구요

그래서 저도 지쳤다고, 나도 애들 계속 보느라 힘들고 밤에 잠도 제대로 못잔다고 했더니 자기는 일하고 와서 또 애기 보느라 스트레스 받았대요

그래서 그래 안다고 오빠가 나보다 훨씬 더 힘들겠다고 혼자 다 힘들고 항상 나보다 힘들겠다고하고 방에 들어왔어요

이런적 한 두번 아니거든요

맨날 똑같은 말 반복이라 안하려고 했는데 오늘 터졌어요 

속상해서 있는데 코골면서 자네요

저도 알아요 피곤한거

피곤한거 아니까 손목 아파도 애들 목욕 시킨적 없고 큰애 데리고 자란 소리 한번도 안했고 피곤한거 아니까 저 집안일할때 큰애 핑크퐁 보여주라고했어요

둘째 임신 초기에 교통사고 나서 허리 다친거 임신중이라 치료도 못받고 안좋아져서 둘째 아기띠하고 외출 하고나면 허리랑 무릎뒤 오금이 저려서 잠도 잘 못자도 항상 제가 아기띠 했어요 남편도 힘드니까

애들 둘 키우는 동안 혼자 목욕시켜본적도, 똥기저귀 가는것도 다섯손가락에 꼽을 수 있어요

힘든거 아니까 애들 맡겨놓고 외출도 안했는데..

항상 자기가 더 힘들대요

근데 저는 제가 더 힘들다고는 생각하진 않아요

그냥 이런 얘기 나올때 힘들었겠다 수고했다 고생했다 말이라도 해주면 풀릴텐데 항상 나는 일하고 와서도 애들 봤다 내가 더 피곤하다 말하니까 마음 상하네요

싸우고나서 듣는 코고는 소리 정말 싫어요

또 저만 잠 못자고 뒤척이겠죠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