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남편이 상의도 없이 시부모님께 이것저것 사드립니다.
게시물ID : wedlock_1212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쭈니쭈니(가입:2014-04-25 방문:171)
추천 : 22
조회수 : 4272회
댓글수 : 10개
등록시간 : 2018/05/10 14:48:29
옵션
  • 베스트금지
  • 베오베금지
  • 외부펌금지

집에 주문한적 없는 택배가 있길래 남편한테 뭐냐니깐

시어머니 화장품이랍니다.

시어머니가 사달라고 했다구요. 두 세트길래 하나는 친정엄마꺼야? 하니

장모님 취향을 몰라서 시어머니것만 샀답니다.

시어머니꺼 사는김에 시아버지것도 두세트 샀답니다.

그냥 쿨하게 글쿠나.. 했습니다.

근데 며칠뒤 시어머니가 남편에게 전화하길래

(평소에는 며느리한테만 전화하심) 무슨일이시래? 했더니

"아~ 그냥 물티슈 고맙다고"  웬 물티슈?? 생각이 들었지만 더 묻지 않고 슬쩍 남편 폰 보니

물걸래 청소포를 결재 했더군요. 난 비싸서 아껴쓰는 물걸래 청소포를 박스로 샀더군요

큰 금액은 아니지만 소소하게 이것저것 사드리고 있었습니다.

핸디 선풍기라던지.. 핸드폰 케이스 이런것들..

자기 부모님 챙겨드리고 싶겠지 싶어 넘어갔지만 솔직히 기분은 언짢더라구요.


두시간 걸려, 애기들 둘 데리고 시댁에 가면 일단 먹을게 아무것도 없어요.

저희 올때까지 기다렸다가 남편 데리고 장보러 가십니다.

그동안 사고싶었던것들을 덤으로... 시어머니가 좋아하는 견과류 같은것, 과일, 커피 등등

20~30만원정도 장을 봐 옵니다.

2박 3일 있으면 2번정도 장을 봐요.

심지어 다음날 아침 시댁을 떠날건데도 저녁에 장을 보러 갑니다... 시어머니가 가자고 하세요


친정엄마랑 비교를 안할래야 안할 수가 없어요 너무 비교가 돼서요..

ㅠㅠㅠㅠ

친정에 가면 일단 상다리가 부러지고요.

수시로 반찬 해주시고, 고기도 수시로 보내주시고... 돈 쓸일 생기면 목돈도 주십니다.

친정엄마 아빠 두분다 일하시고 생활력이 엄청 강하세요. 저도 어느정도 물려 받은거 같아요.

차 살때 천만원. 집사라고 일억 보태주셨어요. 엄마는 그게 기쁨이세요. 자식 먹이고 챙겨주는일이요..

반면 시어머니는 매달 여행 매년 해외여행 다니시는데 정작 저축은 안하십니다.

모아놓은 돈이 없으셔요. 곧 퇴직하시는데 걱정입니다.

아들은 자랑스러워해요. 다른 부모는 여행다닐때마다 자식한테 손벌리는데 자기 엄마는

스스로 잘 다니셔서 좋다구요. 어머님이 가진돈으로 여행 다니셔서 자식한테 부담을 안준다고요.

여가 생활도 잘 즐기시는것 같아 좋대요.

네 자기돈으로 여행가는데 누가 뭐라고 하나요

근데 생활비가 정작 쪼들려서 용돈 달라고 하시고 남편한테 전화해서 이거 저거 사달라고 하시는거 다 알아요

참고로 시아버지는 용돈정도 벌고 있는 상태고 시어머니가 일하신 돈으로 생활을 하십니다.

결혼할때 도움 받지 않았습니다.

도음을 받지 않았기때문에 노후 생각하면 너무 부담스럽습니다.

애기 둘 어린이집 보내가며 육아휴직도 아껴썼습니다. 여행은 커녕 여가도 없이 힘들게 맞벌이 하고 있습니다.

카스도 삭제했어요. 자꾸 여행 사진 올리시는 시어머니 보기 싫어서요. 제가 나쁜며느리일까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