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불쌍한 울 남편...
게시물ID : wedlock_1250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항상봄빛인생(가입:2015-10-05 방문:1229)
추천 : 18
조회수 : 4035회
댓글수 : 13개
등록시간 : 2018/08/29 21:28:58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마누라랑 한창 귀여운 6개월 딸이 3주나 처갓댁에 간다니 얼마나 외로울까. 

따스한 온기를 그리워하며 그동안 못마셨던 혼술로 긴 밤들을 지내겠지. 가기도 전인데 벌써 수입 주류 전문점 쓸어온 걸 보면 정말 걱정되나봐...

시간이 하도 가지 않아 닌텐도 스위치만 붙들고 있겠지. 새로 쟁여놓은 소프트 3개로 3주를 버틸 수 있을지...

잠버릇 활기찬 내가 떠나 휑한 침대 위에서 혼자 고독을 씹으며 뒹굴거리겠지...

부럽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