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남편 사용법(?)
게시물ID : wedlock_1266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스카라라
추천 : 26
조회수 : 10432회
댓글수 : 6개
등록시간 : 2018/10/29 11:44:28

세탁실 배수구가 막혔는지 물이 안내려감.

베란다가 물바다...

고무장갑 끼고 덤벼볼까 생각했지만

날뛰는 17개월 꼬맹이도 있고...귀찮귀찮

남편한테 봐달라해야겠다 맘먹음.
 
주말이 되었음.

한주동안 고생한 남편(외벌이) 배불리 먹이고 푹 재우고

기분좋게 거실에 대자로 누워 월드시리즈 보는 모습에

작전 개시!

2년 남짓한 결혼생활동안 깨달은 남편 사용법에 의하면

절대 직접적으로 요구해선 안됨.

ex 여보 세탁실 배수구 막혔나봐 좀 봐줘! (X)
이렇게 말했다간 절대 움직이지 않습니다.
 
1. 에구 세탁실 배수구 막혔나봐~ 어떻게 하지~ 라고 중얼거리며 부산하게 주변을 돌아다닌다.

2. 뚫어뻥이라도 부어봐야겠어~ 라고 말하며 뚫어뻥을 들고 세탁실에서 고군분투하는 척 한다.

3. 호기심이 생긴 남편이 기웃거리며 다가온다.

4. 그렇게 하면 안되지~ 라고 말하며 남편이 세탁실로 들어오면, 슬쩍 몸을 빼고 고무장갑을 들고 온다.

5. 배수구를 열고 이물질을 확인하는 남편에게 슬며시 고무장갑을 건넨다. "여보~지저분한데 이거 끼고 해~!"

6. 남편이 얼결에 고무장갑을 받아끼고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아기와 함께 흐뭇하게 지켜본다. 

7. 작업을 완료한 남편이 "여보 이리와봐~!"하고 부르면 얼른 달려간다.

8. 배수구가 왜 막혔고 어떻게 뚫었고 앞으로 어떻게 해야되는지 등등을 잔소리...아니 친절하게 설명하는 남편의 말을 경청한다. (이때 "우와~이걸 금방 뚫었네~여보 역시 대단해~"하는 추임새와 경외의 눈빛을 곁들인다)

9. 수고한 남편이 다시 편안히 누워 월드시리즈를 마저 볼 수 있도록 세팅해드린다.

미션 석세스!

이상 저희집 남편 사용법(?)이었습니다.ㅎㅎ

이외에도, 집안일 다하고 앉아서 핸드폰 좀 보려고 남편 옆에 앉았는데

남편이 달라붙으며 치근덕거릴 때

하지만 나는 영 달라붙고싶은 기분이 아닐 때...

남편 한방에 띠어내는 법 :

"여보 쓰레기 좀 버리고와" or "여보 ㅇㅇ떨어졌는데 가서 좀 사와"

심부름을 시키면...급 표정이 굳어지며 치근대던 팔을 슬쩍 빼고

끄응...하고 돌아누워 나와 눈을 마주치려하지 않음.

그럼 나는 편안하게 누워 꿀같은 핸폰타임 겟!

이렇게 생활의 지혜(?)를 하나씩 알아가는...애기엄마였습니다.ㅎㅎ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