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아내를 울린 남편의 사랑~
게시물ID : wedlock_1343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행복이야기_(가입:2019-03-09 방문:197)
추천 : 2
조회수 : 1398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0/01/16 14:09:19
옵션
  • 펌글

- 아내를 울린 남편의 사랑 -
백년을 기약하면서 달콤한 연애를 하던 때 
두 연인의 꿈은 너무나 희망에 부풀어 있었습니다. 

남자는 결혼을 위해 아파트를 준비하였고 
여자는 새 아파트에 맞는 세간도 알아 놓았습니다. 
ㅤ 
그렇게 희망이 부풀어 결혼 준비를 하던 때 
여자 아버지가 사업에 실패하여 
회사의 문을 닫았습니다. 

그 충격으로 여자의 아버지는 
병원에 입원하게 되었습니다. 
결혼을 한 달 앞 둔 어느 날 
남자는 여자의 손을 잡고 
아픈 고백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자기가 보여 주었던 새 아파트는 
사실은 자기의 것이 아니라는 것이었습니다. 
여자도 사실 새 아파트에 가져 갈 
혼수품을 살 수 없는 형편이었기에 
그 말에 그렇게 실망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어렵게 단칸방에서 신혼살림을 차렸습니다. 
그런데 남자의 월급이 결혼 전에 
이야기하던 것과는 달리 너무 작았습니다. 
그래도 여자는 신혼의 맛에 기쁘게 살았습니다. 

여자의 아버지도 건강을 되찾고 
다시 사업을 시작하였고 사업도 잘 되었습니다. 
그런데 사람의 마음은 참 이상하지요? 
친정 집이 어려울 때는 
그저 있는 것에 감사하였는데 
친정 집의 형편이 좋아지면서 
자기의 모습이 왜 그리 초라해 지는지요? 

결혼 전 아파트를 보여주고 
그래도 경제적으로 어렵지 않게 해 준다던 
남자의 말이 모두 상처로 되살아났습니다. 
그렇게 사랑스럽던 신랑이 미워집니다.  
결국 여자는 그 속상한 마음, 
억울한 마음을 친정어머니께 말씀드렸습니다. 

아픔을 이야기하는 여자의 볼에서 
아픈 눈물이 흘러내리고, 
이야기를 듣는 여자의 어머니의 눈에서도 
눈물이 흘러 내렸습니다. 
이야기를 듣고 난 어머니는 딸에게 
숨겨놓았던 비밀을 이야기해주었습니다. 

"사실은 김 서방이 아무 말하지 말라고 했는데 
이제는 털어놓아야 겠구나" 
여자의 어머니가 해준 말은 이런 내용이었습니다. 
남자는 혼수용품을 해 올 형편이 못되는 
여자의 마음이 상할까봐 아파트를 팔아 
여자의 아버지의 빚을 갚는데 보태었습니다. 

그리고 남자의 매달 월급의 적지 않은 돈도 
여자의 아버지의 병원비로 썼다는 것이었습니다. 

이야기를 듣는 딸의 눈에서 눈물이 얼굴을 적십니다. 
그 눈물은 조금 전 
어머니가 흘렸던 감동의 눈물이었습니다. 
실망의 눈물이 감동의 눈물로 
이렇게 쉽게도 바뀔 수가 있네요. 

오늘도 내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감동의 눈물을 흘리게 할 수는 없을까요? 
신발을 돌려놓아 주는 작은 배려에서부터 말입니다. 
- SNS커뮤티티 글 편집 -

------------------------------

★ 행복이야기 좋은글,명언 더알아보기 ★

언제 이렇게 정이 들었을까

마음이 맑은 사람은

아름다운 삶을 위한 생각

나도 모르는 마음입니다

우산의 의미





출처 http://happystory.storyshare.co.kr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