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부부가 함께보면 좋은 글~
게시물ID : wedlock_1343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행복이야기_(가입:2019-03-09 방문:197)
추천 : 3
조회수 : 1198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0/01/17 13:34:31
옵션
  • 펌글

- 부부가 함께보면 좋은 글 -

세상에 
이혼을 생각해 보지 않은 부부가 
어디 있으랴   
 
하루라도 보지 않으면
못 살 것 같던 날들 흘러가고..
고민하던 사랑의 
고백과 열정 모두 식어가고.. 
 
일상의 반복되는 습관에 의해
사랑을 말하면서
근사해 보이는 다른 부부들 보면서
때로는 후회하고
때로는 옛사랑을 생각하면서.. 
 
관습에 충실한 여자가 현모양처고
돈 많이 벌어오는 남자가 능력 있는 남자라고 
누가 정해 놓았는지.. 
 
서로 그 틀에 맞춰지지 않는 상대방을 
못 마땅해 하고 그런 자신을 괴로워하면서.. 
 
그러나
다른 사람을 사랑하려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기 귀찮고 
번거롭고.. 
 
어느새 마음도 몸도 늙어 
생각처럼 간단하지 않아 헤어지자 작정하고
아이들에게 누구하고 살거냐고 물어보면..
열 번 모두 엄마 아빠랑 같이 살겠다는 
아이들 때문에 눈물짓고.. 
 
비싼 옷 입고 주렁주렁 
보석 달고 나타나는 친구..
 
비싼 차와 풍경 좋은 별장 갖고 
명함 내미는 친구... 
 
까마득한 날 흘러가도
융자 받은 돈 갚기 바빠 내 집 마련 멀 것 같고..
한숨 푹푹 쉬며 
애고 내 팔자야 노래를 불러도.. 
 
열 감기라도 호되게 앓다 보면...
빗 길에 달려가 약 사오는 사람은
그래도 지겨운 아내, 지겨운 남편인 걸.. 
 
가난해도 좋으니 
저 사람 옆에서 살게 해달라고 
빌었던 날들이 있었기에... 
 
하루를 살고 헤어져도 
저 사람의 배필 되게 해달라고 
빌었던 날들이 있었기에... 
 
시든 꽃 한 송이
굳은 케익 한 조각에 대한 추억이 있었기에..
첫 아이 낳던 날 함께 
흘리던 눈물이 있었기에.. 
 
부모 상 같이 치르고
무덤 속에서도 같이 눕자고 말하던 
날들이 있었기에.. 
 
헤어짐을 꿈꾸지 않아도
결국 죽음에 의해 헤어질 수밖에 없는 
날이 있을 것이기에.. 
 
어느 햇살 좋은 날
드문드문 돋기 시작한 하얀 머리카락을 
바라보다 다가가 
살며시 말하고 싶을 것 같아..
 
그래도 나밖에 없노라고...
그래도 너밖에 없노라고... 
 
- 시집 '가슴에 묻지도 못하고' 中 -

------------------------------

★ 행복이야기 좋은글,명언 더알아보기 ★

그 아쉬움을 조금이라도 줄여가는 것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잡으려 하지 말고 놓아라

당신에게 꼭 해주고 싶은 말

반짝반짝 빛나기를





출처 http://happystory.storyshare.co.kr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댓글쓰기
리스트 페이지로
데이터절약모드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