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아빠의 하루일과
게시물ID : wedlock_1344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유두소년야톰
추천 : 36
조회수 : 2931회
댓글수 : 8개
등록시간 : 2020/01/21 17:21:27
옵션
  • 창작글
아빠의 하루일과

아침 7시 15분 기상 

평소에 잘때는 출근준비 때문에 따로 자요.

안방 동태를 살피고 보일러를 켭니다.

안방 귀염둥이들은 쿨쿨 잘자고 있습니다.

씻고나서 출근준비를 하지요

아침은 간단히 차려 먹습니다.

쥬스한잔과 빵한조각 영양제 2알을 먹지요

늦잠을 자면 후다닥 나가느라 쥬스만 마실때도 있습니다.

날이 좋을때면 역까지 자전거를 타지만

요새는 날이 추워서 버스를 타고 갑니다.

오늘도 날이 춥네요. 목도리 하고올껄 하고 생각합니다.

작은 마을 버스가 금방 만원이 됩니다.

오래되어서 삐걱거리는 작은 마을 버스를 타고

9호선에 도착 했어요 환승을 합니다. 사람이 정말 많습니다.

지옥의 시작이에요

지각을 안하려면 급행을 타야하기에 출근행 지옥열차에

몸을 싣습니다. 사람들이 고양이를 액체에 비유하지만

출근길 아빠도 고양이 액체처럼 스며듭니다. 자의는 아니지만요

누군가의 엄마,아빠,누나,형과 함께 찌그러지고 뭉쳐져서 출근을 합니다.

그래도 오늘은 앞사람에게서 담배냄새가 안나서 행복합니다.

비흡연자라 담배냄새는 정말 고역 이거든요.

40분 정도를 달려 지옥열차가 목적지에 도착했어요

반즘 구겨진몸을 펴서 재빨리 내립니다.

늦게 내리면 요괴가 봉인되는것처럼 빨려들어 가거든요.(마..마봉파)

버스 환승을 한번더 거쳐 출근을 하였습니다.

살짝 늦을뻔 했네요.

팀원들과 팀장님에게 인사를 하고 업무를 시작 합니다.

메일 체크를 하고 업무를 하다보면 금새 두시간이 지나 갑니다.

아내에게 안부 문자를 보낼 시간이네요

안부 문자를 확인후 머그컵을 씻어 녹차 한잔을 우려낸뒤

옆자리 팀원과 잠시 수다를 떨어 봅니다.

화장실을 다녀온후 얼마 지나지 않아 점심시간이 왔습니다.

직장인 하루 최대 고민인 메뉴를 고민한뒤 점심을 먹습니다.

남초회사라 빠른 점심후 30분간 달콤한 낮잠을 잡니다.

낮잠후 양치를 한뒤 오후 일과를 보냅니다.

외근을 나갈때도 있지만 비교적 한가한 연초라

내근을 많이 합니다.

오후 3시 즘엔 너무 졸려서 평소에 커피를 마시지 않지만

노란 스틱 커피가 필요하지요.

커피를 한잔하면서 바람도 쐴겸 흡연자 팀원과 바깥으로 나갑니다.

바람도 쐬고 일처리를 하다 보면 금방 다섯시가 됩니다. 대부분의 일은 끝난 상태이죠

아내에게 문자로 저녁에 뭘 먹을지 상의 합니다.

하루일과를 마무리 하고 내일 일정을 체크를 하다 보면 여섯시가 됩니다.

번개 같은 칼퇴

퇴근 할때에는 지옥열차 경로는 패스 합니다. 조금 돌아가지만 다른경로로 갑니다.

퇴근 할때즘엔 체력이 별로 없어 액체 상태가 되면 복구가 안되거든요

집근처 역에 도착하니 7시 15분 이네요 버스가 오려면 15분이 남았습니다.

운동할겸 빠른걸음으로 집에 걸어 갑니다. 7시 30분에 집에 도착

집에오니 4살 귀염둥이가 달려와 반겨 줍니다.

행복 에너지 충전 

저녁하던 34살 귀염둥이도 걸어와 반겨 줍니다.

행복 에너지 충전 X 2

저녁상을 차리고 오늘 하루를 물어봅니다. 4살 귀염둥이가 말을 한창 안들을 때라

육아 스트레스를 많이 받나 봅니다. 밥을 먹고 아내와 이야기를 하고 싶지만

아이가 계속 방해를 합니다. 잠시 놀아주다 설겆이를 하러 갑니다.

설겆이를 마치고 잠시 앉아 티비를 보면서 아내와 이야기를 하다 보면 아이가 놀아달라고 재촉합니다.

잠시 놀아주다 보면 금방 씻길 시간 이지요 

욕실에 따듯한 물을 받아놓고 아이를 부릅니다. 무릎에 아이를 눕히고 머리부터 감기죠

올백머리, 성게머리 , 악마머리 장난좀 치다가 머리를 행구어 줍니다. 딸이지만 잘생겻네요 (아빠가 미아네)

맨들맨들 포동포동, 가리는거 없이 잘먹는 아이라 살이 오른 몸을 씻기고 있으면

따듯하고 포근하니 행복합니다. 머리를 감기고 몸을 씻긴후 배방구 장난을 치면

아이의 웃음소리가 수증기와 함께 부서집니다. 하루의 피로도 부서집니다.

아이가 욕조에서 물장난을 치는동안 재빨리 씻고 면도도 합니다.

퇴근할즘 되면 수염이 자라서 뽀뽀하면 따갑다고 도망가거든요 면도후에는 안도망 갑니다.

잘씻기고 먼저 수건으로 물기 제거후 욕조에서 아이를 건져 물기를 제거 합니다.

수고비로 촉촉한 1뽀뽀 , 아이를 수건으로 돌돌 말아

안방으로 이동후 따끈따끈한 아이몸에 로션을 바르고 기저귀와 옷을 입히죠

머리를 드라이기로 말리는데 웃으면서 계속 도망갑니다. 결국 다리사이에 가두고 말립니다.

머리를 말려주다 보면 꾸벅꾸벅 졸고 있죠 눕혀서 얼굴에도 로션을 잘 발라 줍니다.

잠투정으로 엄마를 찾네요 제 역활은 여기까지, 침대 모서리에 앉아 잠투정을 구경합니다.

잠자리 동화책을 2권 읽어주니 잠이 들었네요 아내가 자리를 정리하고 눕히는 동안

가습기를 씻고 물을 넣어 줍니다. 아내에게 

"오늘하루도 수고했어"

인사후 이마에 굿나잇 키스를 해줍니다. 안방의 불을끄고 제방으로 오면 10시 30분 이네요

이부자리 정리를 하고 추울것 같아 온수매트를 켜줍니다.

따듯해 지는동안 컴퓨터를 켜고 게임을 두판정도 한후 컴퓨터를 끕니다.

잠자리가 따듯해 졌네요. 따듯한 이불속으로 들어갑니다.

잘자요

오늘하루도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출처 내 이야기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