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행주 하나(?) 때문에 미친듯이 소리 질렀습니다.
게시물ID : wedlock_13452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toshfo7
추천 : 7
조회수 : 6361회
댓글수 : 40개
등록시간 : 2020/01/24 12:11:25
옵션
  • 외부펌금지
15년차 남편입니다.

오늘 그놈의 행주가 뭔지

밤 10시 넘어서 미*놈처럼 소리 질렀네요..

일회용 행주도 사다 줬는데

행주 쓰고 안 버려요.

빨아 쓰라고 하지도 않아요. 

그냥 다 쓴행주는 더러우니 쓰레기통에 넣으면 되잖아요. 

왜 싱크대에 그냥 올려놓나요. 퇴근전에 설겆이 좀 해놓으라고 바라지도 않아요.

냄새나고 비위생적이라고 좋은 얘기로 수년간 한 50번은 얘기 한것 같아요.

남편이 그렇게 싫다는데.. 진짜 5년 넘게 호소 해보는데 안되네요.. 

더러운게 문제가 아니고, 그 마음 씀씀이가 서운합니다.

그거 하나 못 고쳐주나요.. 진짜 미치겠습니다..

다른 얘기는 더 안할래요. 제가 미*놈인가봐요. 예민한건가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