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아들이 제 지갑에 손댔던 날...
게시물ID : wedlock_1363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칫솔과치약
추천 : 25
조회수 : 3591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0/07/15 12:48:35
옵션
  • 창작글
  • 외부펌금지
벌써 일년이 넘었군요.
정확하게 2019년 5월 18일 토요일의 일이었네요.
쉬는 날이랑 아이랑 놀기로 했던 날인데 회사에 급한 일이 있어서 출근을 했습니다.

급하게 씻고 나오느라 아침밥도 먹었는데요.
욕실에서 씻고 있는데 아들이 문 앞에 서서 계속
"아빠~ 아침은 드시고 가세요~"
그러더라구요. 지금도 그렇지만 제 아들은 밥을 굶는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ㅋㅋ
그래서
"아빠가 급하게 가야해서 아침은 같이 못 먹겠어. 저녁에 맛난거 먹자."
하고 후다닥 옷챙겨입고 아내가 급히 싸준 도시락을 들고 출근했죠.

그리고 회사에 도착해서 1층 편의점에서 커피 하나를 사고 계산을 하는데,
카드지갑에서 펄펄거리면서
천 원짜리 지폐 두 장과 쪽지 하나가 떨어지더군요.

쪽지.jpg

아들이 서류가방을 건내주면서
"아빠 아침 꼭 드세요~"
했는데 이런 의미였던 것이죠.
아빠가 아침 굶는게 신경쓰여서 일주일 용돈의 2/3을...ㅠㅠ

편의점 앞 의자에 앉아서 크읍... 울었습니다.ㅠㅠ
지금도 그때 생각하니 코끝이 찡하네요.ㅎㅎㅎ

그때 모커뮤니티에 글을 썼는데 이게 또 여기저기 퍼져가지고... 아놔~ ㅡ,.ㅡ;


요즘 아들 몸이 좀 어른스럽게 변하는 것 같아서 아내가 성장센터에 데려갔는데요.
신체적으로는 사춘기가 시작됐다고 하네요.

키가 아빠보다는 클 것 같다고 해서 다행.ㅋ

아직도 아기 같은 얼굴에 아침마다 엄마, 아빠에게 뛰어와서 안기는데...
몸은 벌써 어른될 준비를 하고 있었네요. 어쩐지 묵직하더라니...
기분이 좀 묘합니다.^^;;
뭉클하기도 하고... 걱정도 되고... 그러네요.

이상황에서 또 출장이라니! 출장이라니!! 이런 젠장!!
그럼 출장 다녀와서 뵙겠습니다. 안뇽~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