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구글 포토가 알려준 7년 전 오늘...
게시물ID : wedlock_13674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칫솔과치약
추천 : 16
조회수 : 3577회
댓글수 : 5개
등록시간 : 2020/08/15 10:07:11
옵션
  • 창작글
  • 외부펌금지

%25EC%259E%2590%25EC%25A0%2584%25EA%25B1

 

7년 전 8월 15일이 아들녀석이 보조바퀴로부터 독립한 날이군요.ㅎ

7년 전에는 진짜 쉬는 날도 없이 바쁘게 일하던 때라..ㅠㅠ

아침에 일어나면 아내가 아침밥을 차리는 동안 아들을 데리고 나가서 30~40분 젇도씩 놀아줬는데요.

그 잠깐의 시간이라도 아이가 어찌나 좋아했는지...

 

이때는 한참 자전거를 가르쳐주던 때구만요.

저희 부부의 육아 원칙이 '빨리 뛰는 것 보다는 올바름 한 걸음'인 관계로

보조바퀴를 상당히 오래 사용했습니다.

보조바퀴의 높이를 조금씩 높여가면서 두 발 자전거에 적응시키면서

넘어지는 방법 등을 충분히 가르치려고 노력했지요.ㅎ

 

그러다가 아들이 먼저 두발자전거에 도전해보겠다고 해서

보조바퀴를 제거하고 처음 나갔던 날입니다.

그런데 아들이 바로 두발자전거를 너무 잘 타서.ㅋ

아들도 저도 엄청 놀랐던 날이네요.

 

그리고 아들이 '이제는 혼자서도 잘 타니까 앞으로는 축구를 가르쳐주세요.'라고 해서

한동안 매일 아침 땀을 한 바가지씩 흘렸던...ㅠㅠ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