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죽고싶어도 사랑하는 4살 딸이 눈에 밟혀서,
게시물ID : wedlock_1381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스카라라
추천 : 16
조회수 : 43754회
댓글수 : 19개
등록시간 : 2020/11/28 04:57:48
안녕하세요?

저늖지금 몹시 취했읏거예요/
왜냬하면...
맥주4캔과 와인1병을 마셨거든요

하하하

남펵이///


1억을날렸대요 주식해서
제가19년6월부터열씰히벌머서
100만원씩바쳤거든요...

우리도대출살고
우리친정엄마갚을돈도있고
우리 형님 갚을 돈도 있는데
하하하하

저는요...
더 행복하려고 결혼했는데
세상없을 사랑스러운딸도얻었어요
그애를위해서라면
뭐든할수있어요

아파트단지안에
초등학교가있는아파트로
이사가는게꿈이었어요...ㅋㅋㅋㅋ

어차피못갈거였어도
그냥
열심히모으면
희망이라는건있을줄알았죠...

남편이미안하대요
그럴수도있죠
코골면서자네요
아파트가3층밖에안되는데
뛰어내리고싶은욕망을못참아서
네이버검색해서
상담전화를걸었더니
무척지친목소리의상담사님이
웅얼거리는소리로받으시더라구요

저아니라도
 한번이라도
경험있으신분들슨
다아실거같아요
그 지친목소리...

오히려제가
정신차렸네요
나에겐딸이있으니까

내딸이
엄마
원망할까봐...

제가상담사님께
힘내세요!! 하고 끊었어요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실 죽고싶은건 저거든요??

첨부사진 죄송해요..
ㅇㅣ정도로 안죽는거 저도아는데
어리석은 어린시절 버릇이 남아서...
저///

...살으라고 좀  ㅐ주세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