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결혼에 대한 인식 변화
게시물ID : wedlock_14412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음악쟁이
추천 : 7
조회수 : 3493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22/07/25 17:54:25

어렸을적에는 결혼에 대한 개념이 없었어요 ㅋㅋ

마치 내가 태어났을때 내가 엄마 아빠의 아들인것처럼

엄마 아빠도 태어났을때부터 가족이었던걸로 인식했던걸로 생각했었어요. 

나중에 엄마 아빠가 서로 모르던 사람이었다는걸 알았을때 좀 충격적이었던것 같아요. 

 

중고딩 때는 개념만 있던 미지의 영역이었죠.

엄마 아빠는 그렇게 서로 사랑한다면서 어떻게 저렇게 싸우지?

저렇게 싸우는데 어떻게 결혼을 했지?

저렇게 싸우고 어떻게 둘이 같이 잠을 자지?

그렇게 싸웠는데 왜 또 하하 호호 하지?

 

대딩때는 비로소 나도 고민을 해봐야 하는것으로 인식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나는 혼자 살 팔자인가?

저렇게 몇년씩 연애를 하고서 어떻게 헤어지나?

저렇게 짧게 만나고 어떻게 결혼을 바로 하지?

그렇게 결혼을 하고 어떻게 이혼을?

 

사실 계속 미지의 영역이었죠. 

그냥 여자친구만 잠깐 잠깐있었고 결혼까지 생각할정도로 깊은 관계는 없었기 때문에

결혼이란 고등학생이 대학생이 되는것처럼 성숙해지는 과정의 선택 중 하나로

여자친구가 아내로 전직하는것으로만 인식이 되었던것 같아요. 

 

그러다가 아이없는 부부동반 모임에 깍뚜기로 덩그라니 혼자 껴서 모임을 했던적이 있었어요.

저까지 다섯이었던걸로 기억합니다. 

아이갖는 문제로 진지하게 이야기를 하면서 이야기를 하는데

평소에 부부끼리 말하지 않던 주제가 나와서 분위기가 가라앉았어요. 

이건 가족인 나한테 먼저 말했어야하는데 왜 남들이랑 있을때 같이 알게 할수있냐고 대화가 오갔었어요. 

결국 지금 그 부부는 아이를 갖고 잘 살고 있습니다. ㅋㅋㅋㅋ

이때 다시 처음으로 돌아간것 같아요.

그렇구나 단순히 여자친구가 업그레이드 되는게 아니라 가족이 되는거구나.

엄마 아빠처럼. 

처음에 알고 있던것처럼, 형제처럼, 부모처럼, 

너무 당연히 믿고 의지해야할 가족이 되는거구나라고...

 

그 후에 생긴 여자친구랑 결혼을 했는데 행복합니다.

데이트할때는 서로 멋내서 외출도 하고 

둘이 있을때는 방귀도 뿡뿡뀌다가

드라마보면 우는사람 놀리면서 눈물도 닦아주고

게임하다 못깨는거 있으면 서로 도와주고

주말에 먹을 저녁거리를 월요일부터 고민하고

아이가 생기면 조금 바뀔수도 있겠지만 

평생의 연인으로 친구로 가족으로 좋은사람 만난것 같아요. 

 

비혼주의의 증명은 결혼이 끝이라고 하는 말이 정말 맞는것 같아요. 

해봐야 맞는지 틀리는지 증명이 되거든요.ㅋㅋㅋㅋ

 

그냥 일하기 싫어서 일하는척 몰래 끄적거려봤습니다. 

이제 퇴근해야겠네요.ㅋㅋㅋ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