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남편이랑 대장/위 내시경 하러 갔는데
게시물ID : wedlock_14714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봄봄달
추천 : 6
조회수 : 15350회
댓글수 : 7개
등록시간 : 2024/01/18 13:18:29
남편 퇴근이 늦고 
나는 집 치우고 애들 재우다 같이 잠 들어서 
저녁 타임 장청소약을 둘 다 자정 돼서 먹음… 

남편은 거실 화장실, 나는 안방 화장실 들락 거리면서 
잠 거의 못 자고
새벽 4시에 또 약 먹고 또 들락거리면서 장 청소…

(남편이 똥 좀 쌌어?라고 물어보길래
나 원래 그런 거 안 싸잖아 라고 했더니
남편이 기가 차다는 듯이 대꾸도 안 하고 문 닫음) 

애들 평소보다 일찍 등원시키고

건강검진센터 가서 남편은 7층, 나는 5층으로 내시경 장소 배정받으면서 
한편으로는 오랜만에 둘이 오붓(?)하게 같이 있는데 떨어져서 아쉽기도 하고 
수면 중에 헛소리하는 거 남편이 못 듣게 돼서 다행이란 생각도 들고..

엘베가 하도 느려서 계단으로 내려가다 헤어지는데
머리 감고 말린 후에 약간 부스스하게 안 빗은 그 머리가 어찌나 이쁘고 섹시해 보이던지. 

쉬는 날 씻은 걸 보니 역시 우리 남편은 큐티 섹시야.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