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아빠의 주말아침
게시물ID : wedlock_1472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유두소년야톰
추천 : 8
조회수 : 13548회
댓글수 : 3개
등록시간 : 2024/01/26 13:44:46
옵션
  • 창작글
  • 외부펌금지

간만에 정겨운 오유에 들러 글을 적어 봅니다.


평범한 일상은 물흐르듯 느린듯 빠르게 지나가네요


어느덧 2024년이 되었습니다.


늦었지만 다들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어느덧 4년이라는 세월은 화살처럼 지나가


장난꾸러기 미운 4살  딸아이 는 어느새 8살이 되어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있습니다.


내가 학부형이라니.. 흰머리도 늘어나고 눈가에 주름살도 늘어가고 늙어가고


얼마 전 까지만 해도 아내와 산후 조리원에서 나온것 같은데 말이죠


새삼 빠른시간에 눈을 한번더 깜빡이게 됩니다.


반복되는 일상중 그나마 길게 느껴지는 주말은 아이가 있어서 그런것 같습니다.


언제 어디로 얌체공처럼 튈지 몰라서 그런지 보고 있으면 즐겁지요


주말은 주중과는 다르게 오전 8시 즈음 일어 납니다


항상 6시 30분이나 7시 즘에 일어나다 보니 머리는 7시즘에 일어나 있지만


쌀쌀한 요즘 따듯한 이불속이 그리워 뭉그적 거리고 있지요


쭈욱 기지개를 켜고 화장실로 들어가 볼일을 본뒤 아침 양치와 세수를 합니다.


재빨리 하고 다시 제방으로 쏘옥.


누워 있다보면 안방 에서 8살 장난꾸러기가 살금살금 나오는 소리가 들립니다.


사냥감을 노리는 고양이처럼 조심스럽게 다가옵니다.


재빨리 이불속으로 들어가 다시 자는척을 하는데 이때 중요한게 이불로 입을 잘 가려야 하죠


살금살금 다가온 8살 고양이는 제 잠자리 옆 소파에 올라가 고양이 식빵 자세로


눈을 동그랗게 뜨고 제 얼굴을 살피는데 인중이 길어진 표정이 너무 귀엽고 웃깁니다. 


제가 이불로 입을 가리는 이유죠. 실눈을 뜨고 이불속 웃고 있는 입으로 잠시 감상을 합니다


"아빠? 자아? 안자는거 같은데"


얼굴이 천천히 다가 옵니다. 이불로 감춘 웃음을 참을 수가 없습니다. 


웃음이 터지며 빠르게 아이를 품에 안습니다. 아이의 아침 햇살 같은 밝은 웃음


이마에 2 뽀뽀 양쪽볼에 4뽀뽀 


포근한 이불위에 뉘여놓고 동그랗고 귀여운 갈색 눈을 보고 있으면 


떨어지는 깃털처럼 잠시 시간이 천천히 흘러갑니다. 


이대로 시간이 천천히 흘러갔으면 좋겠습니다.


아이가 지루하지 않게 화제 전환을 합니다. 잠자리는 불편하지 않았는지 무슨꿈을 꿨는지,


그리고 아이를 한번더 꼬옥 안아주죠 다시 이마에 2뽀뽀 양쪽볼에 4뽀뽀


그리고 배고프다는 아이를 위하여 느릿느릿 일어나서 천천히 아침 준비를 합니다.


아직 겨울이라 그런지 주방 창문밖의 햇님도 천천히 밝아집니다.


프라이팬 위에서 익어가는 달걀프라이 처럼 동그란 아이의 얼굴과 함께


느릿한 주말이 시작 됩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