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ㅠㅠ 편식이 왜 나빠!
게시물ID : baby_2559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흑가비
추천 : 4
조회수 : 1486회
댓글수 : 9개
등록시간 : 2024/03/06 21:40:27

저는 닭(정확히는 새, 오리나 그런것도) 을 못먹는 사람인데 그외엔 어지간한건 다 잘먹습니다.

 

제 아들은 참 닭 좋아해서 제몫까지 먹어주는데 버섯을 못먹어요. 

저나 아들이나 알러지는 아니고...정서적인 거부감입니다.


유치원, 학교 급식 보면 버섯이 자주 나옵니다.
그냥 버섯반찬 외에도 불고기라던가, 제육볶음, 된장찌개. 버섯은 은근히 자주 보여요.

매년 새학기마다 담임선생님께 버섯나오면 아예 안받고 안먹겠으니 제발 강권하지 말아달라고 적어서 내는 서류에 꼭 적고 있어요.
아예 채소도 입에 안대면 모르겠지만 여러종류 잘먹어요. 

어른들도 몇가지정도는 질색하는 식재료가 있지 않나요? ㅠㅠ 

 

오늘 담임선생님이 그걸 보고 전화주셔서 그래도 권유하겠다. 한번만 먹어보라고 하겠다.

하셔서 예전에 급식실에서 버섯먹기 시도하다 다른애들 밥먹는데 토한적이 있다.

토하면 다른 애들 식사에도 큰 폐가 되고 아이도 넘 창피해하니 권유하지 말아달라 했습니다.

그래도~ 그래도 하면서 같은 말을 몇번을 하시더라구요.

저또한 안뚫리는 방패와 같아서 선생님 말씀하신 횟수만큼 똑같은 답을 했지요.

 

그랬더니 집에서도 먹이려고 노력하라고 하고... 강권하진 않겠지만 골고루 먹는게 좋은거다.또 반복.
그앞에서 맛있게 자주 먹으라고 그런 노력도 안하시냐고. 하.하.하.하.하.

제가 아이 못먹으니 급식으로 그반찬 하지 말아달라는 거지같은 민원을 넣은것도 아니고

(저 학부모회 할때 진짜 그런 민원본적있음, 매운음식 못먹으니 국만큼은 고춧가루 안들어가는 메뉴로만 짜라고)

못먹거나 꺼려하는 식재료 받지 말고 먹을 수 있는거 먹을 수 있는 만큼 받아와 깨끗이 다먹으라고 교육한다니까

문제부모 문제아동 취급하는 그 느낌 더럽네요.


난 울애가 치킨 맛있게 먹어도 전혀 당기지 않는걸요.

 

골고루 골고루 그놈의 골고루

과일 채소 잘 챙겨먹고 있습니다. 생채소 익은채소 섬유질 열심히 챙겨 먹여요.

양파 숙주나물 콩나물 시금치나물 열심히 먹어요. 브로콜리 토마토 좋아해요. 김치도 여러종류 잘먹어요.


병설유치원 초등학교 기관 보낸지 7년차에 거북한 느낌 주시는 선생님 처음 만나서 느낌이 아주 쎄하고 힘듭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