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일하기 싫어 쓰는 아이 담임 험담
게시물ID : baby_2561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흑가비
추천 : 3
조회수 : 1428회
댓글수 : 10개
등록시간 : 2024/03/28 19:42:02
얼마전 학교에서 총회라길래 다녀왔어요.

남편이 학교앞까진 잘가도 내부 들어가서 행사 참여하는거 질색했는데

이번엔 같이 갔어요. 전학간 학교 보고 싶었나봐요.

 

아므튼 각 학급 교실에서 학부모들하고 담임이 면담하는 타임인데,

저희부부밖에 없는거에요. 일단 대화를 시작하는데

선생님께선 아이가 전학와서 친구가 없어 조용히 혼자 그림그린다고 생각하더라구요?

(4학년 첫날 전학간거라 낯설긴해여)

 

내향적 성향도 있지만 원래 그림그리는거 좋아하고, 코로나 이후로 혼자 노는거 터득하더니

그림그리는걸 완성하거나, 자신이 만들고자 하는 영상 편집하거나 책보고 그렇게 놀기 때문에

그걸 완성하고 싶을 땐 친구들이 놀자고 할때 거절하기도 한다고 설명드렸어요.


그랬더니 아이에 대해 만족하시냐 하대요?

뭔소리지...?? 난 신통방통하고 이쁜뎅. 근데 불만족하면 어쩔건데?

 

남편이 조금더 활동적이면 좋겠다 싶을 때도 종종 있겠지만 

괜찮다고 아이가 목표한 바 열심히 하는 모습 응원하고 있다고 대답했어요.

 

그러구 있는데 다른 어머님 두분이 오심.

편하게 하시고 싶은 말씀이나 궁금한거 없냐고 하니

다른 어머님들 두세가지 질문 한 뒤 제가 

학교 알림장 어플 댓글기능 없는지 물어봤죠.

없다고 합니다.

왜 댓글을 달고 싶냐 하셔서

궁금한게 있었는데 시간이 좀 애매하게 늦어서 선생님께 문의드리기도 뭐하고

그런 경우 댓글 적으면 선생님이 답 주시기도 하지만, 

다른 학부모님이 답 주시기도 하고 뭐 그런거 생각한거라고 했어요.

사실 1-3학년은 그런 어플을 썻기에...

 

그랬더니 선생님께서 6시까진 문자 주셔도 충분하다고 하니 다른 어머님들도 알았다 하고

여기까진 '만족하세요' 제외하고 괜찮았어요.

 

그런데 뭐가 궁금하셨냐고 해서...

 

수학교과서 뒤 답지를 뜯어서 집에 두라고 하셨는데

문제집처럼 별도로 뜯을수 있는 구조가 아니라 전부 같이 제본된책이었거든요.

그래서 아이한테 교과서를 뜯으라고? 진짜? 여기 겹친 페이지는 빼고 다 칼로 오리는거야? 

하니 아이도 잘 모르겠다고 해서 그럼 다시 여쭙고 오라고 했던 일이 있는데

 

그때 댓글기능이 있음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했어요.

 

그랬더니 어머 교사생활 오래했는데

이런거 다들 알아서 하시는데 이런 의문 가진 어머님 처음봤대요.

어머 그렇구나 궁금할 수도 있구나. 하면서.

 

근데 또 제가 눈치가 좀 없달까.

그치 내가 좀 창의력 대장이라 궁금한점이 좀 유니크해 하면서...

선생님도 나란 사람을 만나서 모두에게 당연한 일이란 없는거라는걸 배우시겠지...

(착.각.이었네요)

 

끝나고 남편이...여보 돌려까는데 몰랐어?

음... 몰랐어. 에이씨 나쁜 근데 뭐 돌려깐거야 못알아들어 괜찮은데.

 

'만족하시나요'가 더 걸려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