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후쿠시마 오염토
게시물ID : fukushima_4810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pema
추천 : 1
조회수 : 532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21/07/20 14:46:35
오염토의 「재이용」은 진행될 것인가? 후쿠시마 제1 원자력 발전소 사고의 뒷마무리인

2021년 7월 19일 11시 02분



후쿠시마현 이타테무라에 남는 귀환 곤란 구역의 나가니 지구에서, 환경성이 제염으로 나온 오염토를 처리해 농지등의 성토로 재이용하는 실증 사업을 진행시키고 있다.후쿠시마 제일 원자력 발전 주변의 중간 저장 시설에서 보관하는 오염토는, 저장으로부터 30년 이내에 현외에서 최종 처분할 필요가 있어, 재이용으로 처분량을 줄이는 목적이다.

 현장을 방문하면, 흰 텐트의 시설에서, 플레이콘백(흙부대)으로부터 차례차례로 오염토가 벨트 컨베이어에 투입되고 있었다.돌이나 나무의 뿌리를 제거 후, 필요에 따라서 토양 개량재를 혼합한다고 한다.환경성이 말하는 '재생자재'로 바꾸는 처리 과정이다.

◆재사용한 흙으로 16만m 농지로

 마을 내 상대적으로 오염도가 낮은 타 지구에서 약 15만 포대의 오염토가 반입돼 이미 2만 포대가 재생자재로 만들어져 미오염 농지에 담겼다.그 위에 오염도가 낮은 산모래를 두께 50cm가량 덮어 농지를 만든다.

 일각에서는 채소나 꽃의 시험재배가 진행된다.덮은 흙 위에서의 재배 때문에, 작물에 포함되는 방사성 세슘은 매우 낮고, 최대 1킬로당 2 베크렐이 조금 넘는다(식품 기준은 100 베크렐이 넘는다).

 최종적으로는 오염토 합계 33만 포대를 처리해 16만 평방 미터의 농지로 만들 계획.현도 62호선에서 100m 이상 떨어진 히소가와 사이의 땅은 강 쪽에 L자형 콘크리트 옹벽을 두고 보강한 뒤 안쪽에 처리한 오염토와 산사를 쌓아 조성한다.

◆'오염 확산' 우려도 환경성은 홍보에 안간힘

 조성한 토지는 수해를 견딜 수 있는가.환경성 후쿠시마 지방 환경 사무소의 모모세 요시노리·토양 재생이용 추진 과장은 취재에 대해, 「어느 규모의 재해까지 괜찮냐고 단언하는 것은 어렵지만, (각지에서 피해가 난 19년의) 태풍 19호에서는 특별한 영향은 없었다.이때의 장니 수준으로는 재생 자재가 영향을 받는다는 것은 생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환경성은 8월 이후, 오염토의 재이용을 PR하기 위해, 현외 거주자 전용의 현지 견학회를 연다.고농도 오염된 장니 지구에서는, 복토로 방사선량의 저감으로는 연결될 것이다.그러나 오염되지 않은 지역에서 오염토 재사용으로 이어질지는 의문이다.(카타야마 나츠코, 야마카와 츠요시)

◆8월부터 일반인을 위한 견학회 월 2회 페이스로

 환경성은 8월부터, 이타테무라 나가토 지구에서 진행하고 있는 오염토의 재이용 사업의 시설에서, 일반용의 견학회를 실시한다.일정은 8월 3일(화), 8월 21일(토), 9월 7일(화), 9월 18일(토)까지 결정됐다.이후, 매월 2회, 정기적으로 개최한다고 한다.정원은 회당 최대 20명이며, 참가비는 무료다.

 자세한 내용이나 신청은, 환경성의 「후쿠시마, 그 앞의 환경에.」의 사이트의 「현지 견학회 정보」로부터.

【관련기사】후쿠시마 제1원전사고 제염토 처리 쫓다

(번역기 그대로 스크랩/ 오역은 각자 확인 부탁드립니다)
출처 https://www.tokyo-np.co.jp/article/117694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