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후쿠시마 제1원전 동토차수벽 일부 풀렸을 가능성 강관 땅속에 박아 지하수
게시물ID : fukushima_485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pema
추천 : 0
조회수 : 363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1/11/26 22:20:43
후쿠시마 제1원전 동토차수벽 일부 풀렸을 가능성 강관 땅속에 박아 지하수 지수로



2021년 11월 25일 20시 35분


사고 수습 작업이 계속 되는 도쿄 전력 후쿠시마 제일 원자력 발전(2021년 1월 촬영, 본사 헬리콥터 「오즈루」로부터)



도쿄전력은 25일, 후쿠시마 제일 원자력 발전(후쿠시마현 오쿠마쵸, 후타바마치)의 1~4호기 주위의 지중에 지하수 유입을 막기 위해서 만든 동토차수벽의 일부가 녹아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하고, 강관을 복수개 박아 벽으로 해 지수를 시도한다고 발표했다.빠르면 12 월초순부터 시작해 땅속의 온도 상승이 계속 되는 경우, 추가로 강판을 넣는다.



 도쿄전력에 의하면, 8월 하순에 4호기 남서측과 배수용 지하 터널의 교차 지점에서, 지중에 설치한 온도계로 온도가 영도를 넘은 것을 확인.9월 하순 이후는 10도 이상이 되기도 한다.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벽 바깥쪽 지하수 수위가 높아 수압으로 물길이 생겼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강관은 직경 35센치, 길이 최대 6미터 정도. 녹았을 가능성이 있는 동토벽의 바깥쪽의 땅속에 9개를 박아, 폭 3~4미터의 벽으로 한다.



2017년부터 운용되고 있는 동토벽은 사고로 녹아내린 핵연료(데브리)가 남아 있는 원자로 건물로 지하수 유입을 막고 오염수 발생량을 줄이기 위해 만들어졌다.전체 길이 약 1·5킬로.땅속에 박힌 1600여 개의 동결관(길이 30m)에 영하 30도의 냉각액을 순환시켜 주위의 흙을 얼리고 있다

(번역기/대충 오역 확인 했습니다)
출처 https://www.tokyo-np.co.jp/article/144800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