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살아갈 이유가 점점 없어진다
게시물ID : gomin_179871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익명ampwb
추천 : 3
조회수 : 1384회
댓글수 : 1개
등록시간 : 2023/03/31 23:51:25
옵션
  • 베스트금지

작년 이맘때 쯤엔 24년지기 불알친구가 자살을 했어 

올해 오늘은 아버지가 중환자실에 올라가셨어 

시시콜콜하게 자세한 얘기를 풀고 싶지는 않아 

그럼 그런 사연을 읽은 당신들은 괜히 피곤해질테고

혹시나 감정이입을 잘하는 그대라면 괜히 울적해 질테니까 


지친다 아니 지쳤어 

오늘이 나의 마지막이었으면 싶은데 

그래도 혹시나 만에 하나 마지막 가는 길이시라면 내가 보내드려야 할 것 같아서 

오늘도 또 빕니다 


당신들 보다 내가 한 달만 더 살기를 

다 정리하고 잘 보내드리고 


나는 그냥 저 산 너머 어느 이름도 모를 나무 밑에서 그냥 아무도 모르게 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