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펌) 니들 얼굴도 이름도 모르는 사람이 지속적으로 도와준 적 있음?
게시물ID : humordata_1944395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우가가
추천 : 30
조회수 : 2119회
댓글수 : 14개
등록시간 : 2022/03/20 01:00:30
옵션
  • 펌글

01.webp.jpg

 

 

난 어릴 때 가난했음. 기초생활 수급자였고 공부도 못해서 대학 갈 생각은 1도 없었거든. 수학도 막 7~8등급 나왔음


근데 고1때 담임 쌤이 갑자기 나를 후원하겠다는 사람이 있다는거야. 나를 왜? 이랬거든 근데 진짜 쌤 통해서 계좌 넘겨드리닌까 매달 30만원씩 돈이 들어오더라고


물론 나는 돈 관리 못할 것 같아서 엄마 계좌드림. 엄마한테서 필요한만큼 가져다가 필기구랑 문제집 삼.


그렇게 3년 32개월? 좀 넘게 들어옴. 진짜 누구인지도 쌤도 교장쌤 통해서 알려준거라 모른다고 하시더라고


그 덕분에 그래도 공부는 할 수 있었어서 수능 때 수학 1등급 찍고 지거국 대학으로감. 대학등록금은 국가장학금으로 안냄.


근데 대학 입학하고 5월쯤인가? 중간고사 끝나고 갑자기 문자하나가 오더라고


너 장학금 지원 해준 사람이다. 공부는 잘되가나. 이렇게 딱 온거야. 그래서 뭐 감사하다 주저리 주저리 하고 중간고사를 잘쳐서 전공 다 1등 했다. 이렇게 보내드리닌까.


'앞으로도 그렇게 잘 살아라' 이렇게 연락오고 문자는 더이상 안됬음.


진짜 아직도 의문임. 왜 정체를 안밝힌 걸까. 교장 쌤 한테 듣기로는 나 말고도 지원해줬던 애들이 많았데. 지역 학교마다 한명 씩


다 합하면 몇 억은 들껀데 대체 뭐하던 분이셨을까

 

 


 

00-0.png

00-2.png

00-1.png

 

 


출처 가보시면 답글에 나온 것과 같은 다른 사연도 보실 수 있습니다

 

출처 http://huv.kr/pds1138821
답글중의사연 https://mlbpark.donga.com/mlbpark/b.php?&b=bullpen&id=3684897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