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왜 이별 잘하는 방법은 없는걸까요?
게시물ID : love_4950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미중년하앍
추천 : 3
조회수 : 10025회
댓글수 : 10개
등록시간 : 2022/12/04 01:32:37
옵션
  • 외부펌금지

남자친구랑 3년 연애했어요

뒷바라지 다 해주고 걔 물건중에 제 손을 안 거쳐간게 없었죠..

면접 자소서도 다 써주고 면접 정장도 같이 사러 갔었는데

지금은 절 사랑하지 않는데요. 정 떨어진데요.

회피형이어서 갈등을 해결하려고 얘기를 꺼낼때마다 숨이 막혔대요

걔 말대로라면 뭐 그냥 묻고 해결 안하고 항상 하하호호 했어야 했겠죠

근데 전 그러면 그냥 쌓이는거라고 생각하거든요

 

물건은 택배로 보내줄테니 얼굴도 보지 말고 헤어지자는거

제가 얼굴은 보고 헤어지자고 했어요

걔 배려해서 출장 가는 주말 다음 주로 보기로 했었는데

이번엔 또 부모님이 아프시다고 다음주에 보자네요

부모 팔아가면서 거짓말할 사람이 아닌건 알지만

연애하는 내내 제가 걔 일정 다 맞춰주고 기다리던거 생각하니까

참 끝까지 이기적이라고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래도 3년 연애하고 헤어지는건데

얼굴 보고 헤어지는게 예의라고 생각했어요

 

근데 떨어져서 지내보니 

그 사람은 끝까지 이기적이고 참 별로인 사람이라는게 이제야 보이네요

 

헤어져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자기가 바쁜게 자기 때문이냐면서 

상대방 기다리는거 당연시 여기고 자기 힘든거만 알고

자기 아픈거만 알아서 타인 감정에 공감도 못하는 로봇이었거든요

걔는 저한테 기대고 위로받았지만

저는 한번도 걔한테 정신적으로 충족 받은 적이 없었어요

감정적으로 빈곤한 사람이니 뭐 당연히 할줄 모르겠죠

 

그 사람은 자기같은 사람 만나면 편할까요? 아니면 불편할까요?

로봇끼리 만나면 상처 받지 않고 편할까요?

제가 너무 바보같이 헌신하다 헌신짝만 되버린것 같아요

 

저는 걔가 힘들때 곁에서 늘 지켜줬는데

걔는 제가 힘들때 오히려 힘든 곳을 갈기갈기 찢어버렸어요

 

제가 취준중인데 취준 한다는거 제대로 되가지도 않고 한심하다고 하더라구요

 

헤어져서 참 다행이라고 생각이 드는데

왜 이렇게 온몸이 아픈걸까요

머리로는 괜찮다고 생각하는데

몸은 성한 곳이 없어요

명치도 너무 아프고 몸살에 깔아지고 숨도 잘 안 쉬어지고...

 

저도 취준생이라 취업에 전념해야한다는건 아는데

너무 마음이 아파서

그냥 다른 사람으로 빨리 잊고 싶어요

혼자면 계속해서 제자신을 괴롭힐거 같아요

 

나중에 꼭 후회하고 천벌 받았으면 좋겠어요

 

왜 이별 잘하는 법은 없는걸까요?

쿨하게 안 아프고 깔끔하게 이별하고 싶은데

잘 안되네요. 하는 방법도 모르겠고...

 

다음에는 좋은 사람 만나고 싶어요

...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