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11살 차이 그녀...사귈수 없는 걸까요?
게시물ID : love_49799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大韓健兒萬世
추천 : 4/5
조회수 : 33171회
댓글수 : 7개
등록시간 : 2023/11/22 23:10:50
옵션
  • 창작글

  지난 9월부터 새로 이직한 직장에서

 

오며가며 봤던 한 여직원이 맘에 들어 (얼굴은 20초반 같은 동안(살짝 김다미 닮은 귀염상 얼굴) 그런데 몸매는 키 170대에 비율 좋은 가히 모델같은 외모라고 단연 말할수 있습니다)

 

회사 복도서 우연히 마주쳤을때

 

용기를 내서 밥한번 먹자는 제안에 흔쾌히 받아준 그녀

 

 

 

세상을 다 가진 기분으로 

 

밥을 한번 먹었는데 

 

솔로 인생 많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소개팅 포함해 이런 저런 여자들과 밥을 오래간 먹었지만

 

그간 만났던 여자들중 단연 최고 였습니다

 

한 두어시간동안 밥과 커피를 나누며 대화를 나눴는데

 

어떤 한 부분도 막힘없이 서로 티키타카를 벌이며 

 

너무 잘 통한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나이는 한 11살 차이가 났지만 나이차가 느껴지지 않을정도로 너무 잘 통한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간 연애에 무감했던 감각도 깨워주는 그런 느낌을 받아서

 

아 이번엔 될거 같다는 느낌이 왔지요

 

그렇게 며칠간 카톡으로 대화도 잘 나누고 

 

기회를 보다가 고백을 함 해야겠다고 마음 먹었습니다

 

 

 

그런데 일주일이 지나고 

 

내 제안을 당연히 받아줄것이라는 착각이었는지

 

어제 만나서

 

오늘 차를 한잔 마시자고 제안했는데

 

내일 외근일정이 있어서 스케쥴을 보고 말해주겠다고

 

아 그렇구나 그럼 기다리면 알아서 연락을 주겠거니 했습니다

 

그런데 오늘 하루종일 기다려도 아무런 연락이 오지 않더군요

 

결국 그렇게 퇴근 시간이 되어서

 

집으로 가는 지하철에서 

 

왜 연락 안했냐고 다그치면 좀 그럴거 같아서

 

"아 내가 오늘 너무 바빠서 연락을 못드렸다" "신경 못써서 미안하다" 

 

라고 했더니 

 

한 세시간 뒤에 

 

아니에요  오늘도 고생많았습니다

 

라는 사무적인 대답이...

 

 

역시 여자 속은 쉽게 알수 없는건가요...

 

그럼 그렇지 밥 한번 먹었다고 넘어올리가

 

11살이라는 나이차도 은근 부담스러웠을것이고

 

친구들에게도 당연히 물어봤을것이고 (당연히 미쳤냐는 반응들을 보였으리라)



고작 밥한번 먹은 사인데 들이대니 좀 부담스러웠을수도 있고

 

그냥 여러생각이 드는 하루였습니다

 

부담을 느끼지 않게 해야하는데

 

가만 지켜보고 있으면

 

이쁜건 소문이 다 났는지 

 

이 부서 저 부서 남자놈들이 계속 말을 거는걸 보고 있으면

 

이러다 놓치는거 아니냐는 조바심도 들고 그렇더군요...

 

 

암튼 심란한 요즘입니다...

 
출처 내 마음속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