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장편) 마지막 코스모스의 향기 (CHAPTER 1)
게시물ID : lovestory_95057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0139
추천 : 1
조회수 : 1610회
댓글수 : 0개
등록시간 : 2024/02/20 15:34:14

" 루게릭병 환자입니다. "


" 네? "


이게 도대체 무슨 소리인가?

여기 의사는 돌팔이인 것 같다.


17살 은혜령, 내가 어떻게 산 인생인데!


[CHAPTER 1] 루게릭병 환자일까?



지금으로부터 약 2시간 전, 나는 이상하게 몸이 안 좋아서 병원에 갔다.


" 온 몸이 뻐근하고, 말이 잘 안나오는 것 같아요. "


" 아 그리고, 요즘따라 자주 근육에 경련이 일어나요. "


" 숨도 잘 안쉬어지고, 음식 먹기도 힘들더라고요. "


의사는 이런 말을 하는 나랑 엄마를 번갈아 보았다.


" 아무래도 정밀검사를 해야 할 것 같네요.

그 병이 의심됩니다.. "



그렇게 검사를 끝내고, 결과를 확인하러 갔는데 이게 무슨 소리인가?



" 앞으로 혜령 양은 7년밖에 못 사실 겁니다.

근육이 서서히 마비되기 시작할 것이고, 움직이기 힘들어지실 겁니다. "



" 참 유감입니다. 루게릭병은 아직 원인도 모르고 치료법도 없습니다. "


너무나 속상한 상황이다.

내가 그동안 무엇을 위해 살아왔는데..


한 순간에 내 마음은 이미 죽은 것 같았다.


더 충격받은 건 엄마였다.



" 우리 딸.. 이렇게 죽을 순 없다고요.. 

우리 딸 무엇을 해서라도 살려내라고요..!! "


엄마는 그렇게 감정이 격해져서, 그 자리에서 울분을 토해냈다.


" 정말 죄송합니다. "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그렇게 병원에 어찌저찌 입원하게 되고, 내 또다른 인생은 시작되었다.


일단 제일 중요한 건, 휠체어에 적응하는 것이다.

언제 갑자기 마비되어 쓰러질 지 모르니 타고 다니라는 의사의 조언이었다.


뭐, 부모님은 따로 반대하지 않으셨다.

자신의 아이가 덜 고통스럽게 있길 원하셨겠지.

그러려면 의사의 말을 따를 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 혜령아, 엄마 믿어. 우리 꼭 나을 수 있어. "


" 응. "


그렇게 첫 날 아침, 우리의 대화는 끝났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그날 밤이 사건의 시작이다.


어두컴컴한 병원 복도, 부엉이가 우는 소리, 바람이 세차게 부는 소리들.

이 소리가 너무 무섭다.


내 미래를 알고 있듯이 비웃는 것 같았다.



" 심심한데, 몰래 나갔다 와볼까? "


일단 휠체어는 타지 않기로 했다.

소리가 나서 걸릴 수 있으니 말이다.


아직 그렇게 마비되진 않아서, 걸을 수는 있었다.

언제 쓰러질 지 모르기에, 안전상 때문에 타고 있었을 뿐이었다.



그렇게 모든 준비를 마치고, 조심히 발걸음을 떼었다.



" 으.. 왜이리 춥지. 담요라도 가지고 올 걸.. "


그렇게 정처없이 복도를 걷다가, 끝에 도달했다.


복도 끝에는 큰 창문이 하나 존재했다.

그 창문은 도심이 아닌, 밤하늘을 비추고 있어서인지. 웬지 모르게 상쾌했다.


하늘이 꽉 막혀있던 도시보다, 이런 밤하늘이 무척 좋았다.

무언가를 하고 싶다는 의지와, 존재할 지 모르는 나의 용기를 복돋아 준다.


" 참.. 하늘은 무심하시지.. "


나를 이렇게 만든 하늘에게 화가 나면서도, 그 하늘은 너무 이뻤다.


그 목소리가 없었으면, 나는 아마 인생을 놓아버렸을 것이다.




" 거기 누구야? "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