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게시물ID : today_64691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물과빛
추천 : 4
조회수 : 410회
댓글수 : 2개
등록시간 : 2022/11/03 14:53:34
나무에게는 나이테가 있잖아요

나무와 같이 내 안에도 그 모든 시간의 결들이 있어요
이곳의 주파수는 나에게 늘 저 겹겹이 쌓여 밀려난 어느 테를 떠오르게 해요

현재의 시공간과 냄새, 촉감 들을 담아내느라 지금의 테는 바쁘지만
언제나 같이 숨쉬고 있어요

그때 그 시공간도 냄새도 촉감도

안녕하길 기도해요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