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우주로 증발한 물은 어디로 갔을까요?
게시물ID : science_68786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Young.K
추천 : 10
조회수 : 3058회
댓글수 : 18개
등록시간 : 2024/01/19 00:15:09

 

 

unnamed.gif

<그림 1> 물의 삼중점 그래프.

 

 

조금 전에 화성에 두꺼운 얼음층이 있다는 기사를 보다가 문득 어떤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달처럼 저중력인 행성은 기압이 없어 액체나 기체 상태의 물을 붙잡아둘 수 없죠.

달의 밝은 부분은 태양의 영향으로 온도가 수백도 이상으로 올라가기 때문에 얼음 상태의 물도 있을 수 없고요.

이건 달 뿐만이 아니라 저중력에 온도가 일정 이상으로 올라가는 행성이나 소행성 모두에 해당하는 말일 겁니다.

 

그럼.

 

이렇게 증발한 물은 어디로 간 걸까요?

 

아마 태양풍을 받아 우주 공간 어딘가로 날아가고 있지 않을까요?

 

그런데 태양풍을 타고 멀리멀리 날아가는 물 분자는 결국 온도가 내려갈 것이고, 다시 얼음이 될 수 있는 상태가 되겠죠.

그리고 이런 물 분자들이 있는 공간을 소행성 같은 게 지나가게 된다면 소행성 표면에 마치 서리가 내리듯이 얼음이 쌓이지 않을까요?

 

만약 그렇다고 한다면,

혜성은 태양계 바깥쪽에서 얼음을 보충해 태양 가까이 다가와 표면의 얼음을 증발시키며 꼬리를 만든다고 볼 수 있고,

외우주에서 날아온 암석들이 얼음에 뒤덮여 있는 것도 자연스럽게 설명이 될 것이고,

 

어쩌면 지금 보이저호도 살얼음에 뒤덮혀 있는 걸지도 모르겠네요.

 

 

뭐, 아무튼.

태양계나 항성계의 차가운 부분에는 서리가 내리고 있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었습니다.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글쓰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자료창고 청소년보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