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즐겨찾기
편집
드래그 앤 드롭으로
즐겨찾기 아이콘 위치 수정이 가능합니다.
지하철에서 만난 난감한 어르신(a.k.a 노친네)
게시물ID : humorbest_1507658짧은주소 복사하기
작성자 : 세금유발자
추천 : 72
조회수 : 8732회
댓글수 : 21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10/16 15:32:13
원본글 작성시간 : 2017/10/12 18:31:07
황망한 어이 없음에 음슴체 쓸께요. 
환승을 위해 강남역 신분당선과 2호선 사이를 걷고 있었음.
족히 7~80 연세쯤 돼 보이는 어르신 부부가 앞에 걷고 계셨음.
그런데 점심 지났어도 사람들 어마무시 많았음.
복도에 사람이 원체 많았는데 이 어르신 부부께서는 걸음이 느리시니 많은 이들이 이 분들을 앞질러 가심.
그런데 특이함.
남자 어르신은 본인을 앞질러가는 사람들에 분개하심.(이게 무슨 논리인지...)
손으로 앞서가는 사람들을 막 휘저으며 불쾌해하심.(이게 어느 회로인지...)
뒤에서 지켜보면서 참 별 어르신 다 있네 에휴 하면서 나도 앞서감.
그 때.
앞서가던 나를 자빠트리려, 
다리를 걸음. 
거의 넘어질 뻔함.
이성이 조금은 상실.

"왜 이러세요?"
"니가 내 앞에 갑자기 나와서 걸린거야"
"그게 말이 된다 생각하세요?"
"니가 왜 갑자기 나타나서!!!"

되물음.
"그레서 제가 잘못했나요?
"씨!!!!!!8!!!!!!"

욕도 습관처럼 찰지심.
입에서 나는 묘한 악취는 이해함. 욕은 이해못함. 

"미친!!"
나도 욕했음. 
역시나 기대대로 자긴 아무말 안 했는데 젊은 놈이 욕했다고 난리난리.

주위 아줌마 아저씨들이 말림.
아주머니 한 분은 날 환승구로 인도하시며 
"노인 상대로 똑같이 했다가 좋을 일 없어요" 해주심.

요새 혐오 얘기 많지만 모든 어르신이 이같지 않다는건 잘 암.
그런데 간접이 아닌 직접적으로 겪어보니 대꾸할 방도도 참을 자신도 없음.
아량. 예의. 존중. 다 씹어드시는 분들 어찌해야할지... 


출처 경험담
전체 추천리스트 보기
새로운 댓글이 없습니다.
새로운 댓글 확인하기
◀뒤로가기
PC버전
맨위로▲
공지 운영 게시판요청 자료창고